조지 워싱턴 카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George Washington Carver.jpg

조지 워싱턴 카버(영어: George Washington Carver1864년-1943년)는 미국의 농학자이다.

경력[편집]

양부모가 돌보다[편집]

노예상인들[편집]

조지 워싱턴 카버는 1864년 미국 미주리 주에서 태어난 흑인 노예 메리의 아들이다. 카버 전기인 〈땅콩박사〉(로렌스 엘리엇 씀, 곽안련[1], 민경식[2] 옮김,김경희 그림,대한기독교서회)에 따르면, 조지가 태어난 1864년은 남북전쟁으로 폭력이 가득하던 시대였다. 미주리주는 자유주인 캔자스 주와 노예주인 아칸소 주사이에 있던 터라 노예주인 아칸소 주의 노예상인들이 약탈과 살생을 벌이고 있었다. 그들은 가축을 훔치고, 노예들을 잡아갔다.

납치[편집]

그래서 모세스 카버 부부는 노예상인들로부터 채찍질하고 숯불로 발을 지지는 고문을 당하면서도 여자노예인 메리와 두 아이들을 보호했다. 사실 모세스 씨는 교회에 다니지는 않았지만 기독교인으로서의 양심으로 노예제에 반대했다. 그럼에도 노예를 집안에 들인 이유는 모세스가 농사를 짓는동안 집안일을 같이 할 여성 노예를 아내인 수잔 블루 여사가 바랐기 때문이었다. 700달러를 주고, 13세의 착하고 영리한 메리를 사왔다고 한다. 아내가 원해서 들이기는 했지만, 노예를 부린다는 사실에 모세스는 양심의 가책을 받았다. 메리는 그랜트씨 농장에서 일하던 자일즈 사이에서 두 남자아이와 여자아이를 낳았는데, 조지와 그의 형 짐 그리고 누나인 멜리사였다. 하지만 성탄절 일주일 전에 노예상인들이 들이닥처 메리와 멜리사와 조지를 잡아가고 말았다. 모세스는 노예상인들이 다시 올 것을 내다보고 도망을 권했지만,멜리사때문에 메리는 빨리 움직이지 못했다. 존 벤틀리라는 사람에게 "메리를 찾아오면 을 주겠다"라고 거래해서 메리를 찾아오려고 했으나,조지밖에 찾아오지 못했다.

양부모의 돌봄[편집]

조지가 몸이 약한터라 수잔은 지극정성으로 아기를 돌보았다. 수잔과 모세스 부부는 자식이 없었기 때문에,노예들이 해방된 뒤에도 조지와 조지의 형 짐을 돌보았다. 짐은 이 건강해서 모세스 아저씨를 도왔고, 조지는 수잔 아줌마와 같이 집안일을 하면서 성실과 검소를 배웠다. 훗날 짐은 병으로 세상을 뜨고 말았다.

꼬마식물학자[편집]

조지의 식물학자로서의 적성은 타고난 것이었다. 베인헴 부인의 장미를 돌보고 5센트를 상으로 받았는데, 입소문이 나면서 동네 사람들이 화초가 병이 나면 조지에게 맡겼다. 조지는 병충해에도 관심이 있어서 모세스 아저씨의 사과나무나방애벌레때문에 병이 나자, 나방애벌레가 기생한 가지만 베어버리라고 해서 고쳤다. 심지어는 덩굴식물을 부엌에 들였는데, 씨앗이 널리 날아다니면서 부엌이 엉망이 되어 혼쭐이 나기도 했다.

청년시절[편집]

조지는 영리한 아이였지만 인종차별로 학교에 가지 못했다. 그래서 떠돌아다니면서 학교를 다녔으며, 가사노동자로 취업해서 배운 기술들인 요리사[3], 세탁을 하여 먹고 살았다. 조지는 우연히 자신처럼 그림을 좋아하는 밀홀랜드 부인와 친해져서, 일주일에 두세번씩 밀홀랜드 씨 집을 찾아가고는 했다. 조지의 학문능력을 아까워한 밀홀랜드 부부의 권유로 1893년 심프슨 대학교(Simpson college)에서 미술음악을 공부했다. 조지는 대학교 진학을 하려다가 인종차별로 입학을 거부당했었는데, 밀홀랜드 부부가 권한 학교는 인종차별이 없는 곳이었다. 심프슨 학장은 카버의 성적을 보고 입학을 허락했다. 세탁소를 꾸리며 대학교 공부를 했으며, 미술를 가르친 에타 버드(Etta Budd)교수의 권유로 아이오와 농과대학교에 진학했다. 대학생 시절에도 밥집에서 밥을 먹지 못할만큼 차별을 당했는데, 버드 교수의 친구가 학교를 찾아와서 따진 덕분에 차별이 개선되었다. 대학교 졸업후에는 모교에서 연구원으로 일했다.

농업지도[편집]

흑인운동가인 부커 T. 워싱턴의 요구로 조지는 터스키기 학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으며, 1907년부터 일요일에는 교회에서 농민들을 가르쳤다. 처음에는 마차, 나중에는 자동차에 손수 가꾼 양배추를 싣고 보여주기도 하고, 자신을 존경하는 농부댁에서 먹고 자기도 했다. 목화농업이 바구미때문에 몰락하자 고구마땅콩을 재배하도록 했다. 땅콩이 많이 재배되었지만 처리할 방법이 문제가 되자 땅콩버터, 인조고기, , 땅콩우유, 음료등을 발명했다. 무역에서는 농민들의 이익을 생각해서 땅콩수입에 관세를 매기는 보호무역미국 의회에서 주장했다. 1943년 별세.

재주꾼 조지[편집]

1941년 타임지에서 조지 워싱턴 카버를 검은 레오나르도 다빈치라고 했다. 실제 조지 워싱턴 카버는 머리가 좋은 사람이어서 그림, 요리, 세탁, 연설,식물학,수의학 모두 해박했다.

출처[편집]

  • 땅콩박사(로렌스 엘리엇 지음, 곽안전, 민경식 옮김,대한기독교서회)
  1. 장로교 선교사
  2. 연세대학교 신과대학에서 성서를 가르치는 신약성서학자이다. 부친 민영진 전 대한성서공회 총무도 성서학자이다. 신약성서 사본의 전승과정을 연구하는 을 《기독교사상》에 연재하였다.
  3. 정확하게는 제빵사이다. 가사노동자로 취업해서 끓이기, 과자을 만드는 법을 배웠다.지역 감리교회에서 주최한 제빵대회에서 우승할정도로 조지의 제빵기술은 아주 훌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