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달러(dollar, 문화어: 딸라)는 많은 나라에서 쓰이는 통화의 이름이다. 대개 $로 쓴다. 달러란 이름은 보헤미아 지방에서 쓰던 탈러(thaler)에서 왔다. 캐나다·홍콩·싱가포르·말레이시아·라이베리아 등 여러 나라에서 달러라는 이름의 화폐를 쓰나, 흔히 대한민국에서는 달러라고 하면 미국 달러를 말한다. 과거 한자 문화권에서는 달러 표시와 비슷한 한자 弗을 대용하는 관습이 있어서, 달러를 불이라고 읽는 관용도 남아 있다.

1792년 당시 1달러의 금평가는 1.584g이었으며, 1834년의 1.4848g에서 100년 후인 1934년에는 1달러가 0.877g으로 평가절하되었고, 이것은 더욱더 심해지고 있는 중이다.

유래[편집]

16세기 초 체코슬로바키아의 요하임 스틸러 라는 고장에서 1519년 쉴리크 백작 이라는 사람의 지시로 최초의 은화가 만들어졌는데, 그 은화의 이름이 요하임 스틸러였고 그걸 줄여서 '탈러'로 부르기 시작했다.

개요[편집]

국가의 지정이 없는 경우는 미국 달러(US 달러)를 가리키는 경우가 많다. 다른 나라의 달러임을 명확하게 표시하려면 호주 달러, 홍콩 달러처럼 국가나 지명을 낸다. 달러라는 이름은 독일에서 사용된 역사적 통화 탈러(Thaler)에서 왔다. 탈러는 16 세기에 보헤미아의 세인트 요아힘 스탈(현재 체코· 야히모후)는 실버 광산에서 주조된 요아킴 교반기(Joachimsthaler)는 은화의 이름이 단축되어 탈러라는 있게 한 것이다.

이 은화는 크고 품위도 좋고, 플로린 금화와 등가로 취급되었기 때문에, 절대량 부족했다 플로린 금화 대신 널리 유통됐다. 이 높은 품질로 알려진 은화를 가리키는 탈러라는 말이 양화의 연루에 일반 명사화 확산 이후, 미국 다른 각지에서 양화의 의미를 담아 자국 통화를 Dollar라고 부르게되었다.

일본에서는 에도 시대 말기에 네덜란드에서 Dollar이 전해져, 네덜란드어소리 그대로 "도루라루"라고 읽고 있었다. 이 도루라루이 메이지 시대에 들어서면서 " 달러"로 생략된 것이 현재의 용어이다.

사용국[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