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사영화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춘사대상영화제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춘사영화상
주최 한국영화감독협회
나라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첫 시상 1990년

춘사영화상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는 대한민국의 영화 시상식이다. 한국영화계의 선구자이며 항일독립투사로 30년 남짓한 짧은 생애를 조국과 영화에 바쳤던 춘사 나운규(1904~1937)의 영화에 대한 열정과 삶에 대한 투혼을 기리고자 개최되는 비영리 경쟁 영화제이다.

발자취[편집]

한국영화감독협회에서 춘사기념사업회를 발족하고 1990년 12월 29일 제1회 춘사영화예술상 시상식을 개최하면서 시작됐다. 1995년 6회 이후 재정난으로 중단됐다가 1999년 3년 만에 부활했다.[1] 2001년 9회부터는 '춘사 나운규 영화 예술제'로 명칭을 변경했다.

2006년에는 '춘사대상영화제'로 이름을 바꿔 이천시의 지원을 받아 개최됐으나, 부정 논란이 계속 제기됐다.[2] 검찰의 수사 이후, 행사를 주관하던 전 영화인총연합회장 정인엽 감독이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춘사영화제 등의 지원금 명목으로 지방자치단체와 기업들로부터 받은 45억 5000만여 원 중 2억 4000만여 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돼, 2013년 7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3] 비리의 영향으로 시상식은 중단됐다.

중단 4년만인 2014년, '춘사영화상'으로 이름을 바꿔 19회를 맞았다. 또한, 작품에 수여하는 대상을 없애고 최우수 감독상을 그랑프리로 선정하는 방식으로 바꿨다.[4] 영화평론가가 참여하는 후보 선정위원회를 꾸려 각 부문 후보들을 뽑고, 이후 현역 감독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최종 수상자를 결정한다.[3]

명칭
  • 1990년 (1회) ~ 2000년 (8회) : 춘사 예술 영화상
  • 2001년 (9회) ~ 2005년 (13회) : 춘사 나운규 영화 예술제
  • 2006년 (14회) ~ 2010년 (18회) : 이천 춘사 대상 영화제
  • 2014년 (19회) ~ : 춘사영화상

역대 수상[편집]

1990년대[편집]

2000년대[편집]

2010년대[편집]

각주[편집]

  1. '아름다운 시절'춘사영화상 작품상 《동아일보》, 1999년 2월 6일
  2. 상금 없는 춘사영화상 "깨끗하게 오명 씻겠다" 《오마이뉴스》, 2014년 3월 17일
  3. 최우수감독상 못 낸 춘사영화상 "도끼로 제 발 찍은 격" 《노컷뉴스》, 2014년 3월 19일
  4. '암살'-'사도' 춘사영화제 2관왕..유아인-김혜수, 남녀주연상 《뉴스타운》, 2014년 4월 7일
  5. 춘사영화상 `그랑프리 없음`…남녀연기상은 송강호ㆍ심은경 《디지털타임스》, 2014년 3월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