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전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cinema.png
작전
The Scam
감독 이호재
제작 (주)영화사 비단길
각본 이호재
촬영 기세훈
음악 목영진
배급사 쇼박스㈜미디어플렉스
개봉일 2009년 2월 12일
시간 119분
언어 한국어

작전[1]한국에서 처음으로 시도된 주식을 소재로 한 영화로 이호재 감독의 첫 작품이다.

주인공 강현수 역은 배우 박용하가 맡았다. 긴박감 있고 완성도 높은 영상을 위해 일반적인 한국영화 두 배에 달하는 3600컷을 사용했다. 작전은 주식을 통해 한방을 노리는 이들의 물고 물리는 두뇌게임에 관한 이야기이며 이것은 최근 금융 및 경제 위기와 관련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시놉시스[편집]

인생한방을 꿈꾸는 백수 강현수(박용하)는 주식에 투자했다가 신용불량자가 된다. 그 후 수 년을 시행착오를 겪으며 독학으로 프로개미가 된다. 뛰어난 차트분석 능력으로 작전주를 추격 7천만 원을 손에 쥐지만 그것은 전직 조폭인 황종구의 작전주였다. 현수로 인해 작전을 망친 황종구(박희순)는 현수를 납치하나 현수의 능력을 높이 사 600억 작전에 그를 합류시킨다. 잘나가는 펀드매니저 조민형(김무열), 자산관리자 유서연(김민정), 대산토건 대주주 박창주(조덕현)등 작전계의 에이스들로 팀을 구성, 600억 작전이 시작되고 성공한 듯 보인 작전은 멤버들간의 속고 속이는 또다른 작전으로 인해 흔들리기 시작한다.

명대사[편집]

"오케이! 거기까지.."
"계약직 파리 목숨인 거 모르냐?"
"주식시장에 그 동안 꼬라박은 수업료를 다 모았으면 그랜저 세 대는 뽑았겠다."
"바닥인 줄 알고 사는 놈들 지하실 구경하게 될 겁니다."
"어머니 칠순잔치를 김밥천국에서 할 순 없잖아."
"아무리 발악을 해도 되는 놈만 되는 게 세상이야."
"대한민국 경제는 우리같은 사람들이 계속 흔들어주고 활기를 넣어줘야 움직이는 거라고."

캐스팅[편집]

음악[편집]

엔딩크레딧곡 'MONEY'는 사회 이슈를 다룬 조PD의 랩과 주인공 박용하의 참여로 화제가 되었다. "영화의 주인공 '강현수'의 시점에서 곡을 만들었다. 멜로디는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고 영화의 경쾌함도 살린 팝스타일로 작곡했다. 부드러운 박용하의 음색이 지금의 젊은이들의 욕망을 담아내고, 솔직하고 신세대적인 조PD의 랩이 대조를 이뤄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고 작전의 목영진 음악감독은 밝혔다.

각주와 인용[편집]

  1. 작전(作戰, Scam)은 경제용어로 증권의 시세를 인위적으로 조정하여 이득을 취하는 행위다. 시세조종을 의미한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