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산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황산벌
감독 이준익
제작 이준익
조철현
각본 최석환
조철현
출연 박중훈
정진영
이문식
오지명
김윤태
촬영 지길웅
개봉일 2003년 10월 17일
시간 104분
언어 한국어
후편 평양성

《황산벌》2003년 개봉된, 황산벌 전투를 다룬 대한민국의 역사 코미디 영화이다.

황산벌은 다른 영화들과는 달리 각 지역 방언으로 이야기를 진행해나가는 영화이다.

내용[편집]

영화 황산벌은 실제 문헌에 기록된 바와는 전혀 판이하게 여러가지 요소가 첨부되어 있다.

  • 모든 등장인물들이 사투리를 사용하며 백제인은 전라도 사투리를, 신라인은 경상도 사투리를 각각 사용한다.
  • 김춘추는 딸의 원수인 백제에 복수하기 위해 당 고종과 손을 잡는다.
  • 의자왕은 충신인 계백에게 도움을 요청하자 계백은 반대파 신하들을 위협하고 5000결사대를 결성하여 황산벌에 진을 친다.
  • 신라군도 황산벌에 다다르고 전투에 임한다.(5000(백제군 수)/50000(신라군 수))
  • 신라군은 상대의 사기를 낮추기 위해 욕설을 퍼붓거나 일기토를 신청한다.그러나 모두 백제군이 승리한다
  • 김유신(정진영)이 계백(박중훈)의 전술을 알아내기 위해 고뇌하고 결국 계백의 '죽을 때까지 갑옷을 벗지 않는다'라는 간단한 전술을 힘들게 알아낸다.
  • 김유신계백이 스스로 자신의 가족을 죽이고 전투에 임해 백제군의 사기가 높은 것을 알게 된다.
  • 김유신신라군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계백처럼 화랑들을 백제군 진영에 보내 고의적으로 전사하게 한다.
  • 김유신신라군의 사기가 오르자 비오는날 투석기로 진흙(찰흙)을 백제군 영채에 날리고 돌격한다.
  • 신라군이 쳐들어오자 백제군은 싸우려 하지만 진흙(찰흙)이 갑옷을 굳게 해서 쉽게 싸울 수 없다.
  • 결국 백제군이 갑옷을 벗고 용맹하게 싸우지만 수적 열세를 극복 할 수는 없었다.
  • 계백은 옆에서 자신을 지키던 겁 많은 병사인 거시기(이문식)를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하지만 뭐라도 하나 남겨야 하지 않겠나?난 널 남기고 싶다'하며 몰래 탈출 시킨다.
  • 계백과 그를 모시는 장수는 화살 받이가 된채 김유신에게 베인다.
  • 거시기는 운좋게 탈출하여 고향으로 돌아가 자신의 어머니(전원주)를 만난다.

캐스팅[편집]

함께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