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격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cinema.png
추격자
감독 나홍진
제작 김수진
각본 나홍진
촬영 이성제
배급사 쇼박스
개봉일 2008년 2월 14일
시간 123분
언어 한국어
수익 33,943,278,500원[1]

추격자》(The Chaser)는 2008년에 개봉한 대한민국의 스릴러 영화이다. 이 영화는 나홍진 감독의 첫 장편영화이며 이전에는 단편영화 두편을 만든적이 있다. 골목길 추격신등 인상적인 장면과 숨가쁜 화면전개, 그리고 잔인한 살해 묘사가 특징이다. 이 영화는 연쇄살인자인 유영철사건에서 모티브를 따왔으며 사이코 패스인 살해자와 안티히어로적인 포주 엄중호와의 대결 구도가 줄거리의 핵심을 이룬다.

줄거리[편집]

보도방을 운영하는 전직형사 엄중호(김윤석). 그런데 어느날부터인가 관리하던 매춘부들이 하나둘 사라지기 시작했고 빌린 돈을 안갚으려고 잠수를 타는 것이라 여겨 매춘부들을 쫓던 도중 사라진 그녀들의 공통점을 발견하게 되는데 바로 '016-9265-4885'라는 번호의 연락을 받고난 후 사라졌다는 것이다. 이후 번호의 주인이 자기네 매춘부들을 다른 업소로 팔아넘겼다고 생각해서 남아있던 매춘부 중 한명이었던 김미진을 스파이 역할로 내세워 남자의 집주소를 알아내는 즉시 자신에게 문자메시지를 남기라고 전한 뒤 미진을 보낸다. 하지만 곧 미진마저도 연락이 끊겼다. 기다리다 못한 중호는 자신이 직접 찾아내기 위해 차를 몰고 가던 그때 마주오던 차와 접촉사고가 나고 말았다.

중호는 사고수습이 귀찮은데다 일이 급했던지라 보험처리 해줄 테니 연락처를 달라고 하며 서둘러 일을 마무리하려 한다. 그런데 상대차 운전자는 괜찮으니까 그냥 가라며 상식밖의 행동을 보였고 중호는 나중에 딴소리 하지 말라며 계속 연락처를 요구한다. 그러다 그의 옷에 핏자국이 묻어있는걸 보고는 마침내 그가 문제의 번호 4885라는 것을 알게 된다. 이후 잽싸게 그를 잡으려 들었지만 남자는 도주하기 시작했고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추격전을 펼치다 결국 중호에게 사로잡혀 수갑이 채워졌다. 다시 돌아왔을 때 문제의 골목길은 두사람이 버려놓고 간 차때문에 주민들이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이었고 지구대원까지 출동해 있었다. 중호는 예전 근무지를 대며 서둘러 빠져나가려 했지만 졸지에 주민통행 방해와 민간인 폭행, 경찰 사칭 등을 저지른 중범죄자가 되어 남자와 지구대에 끌려가는 처지가 된다.

지구대에 오면서 밝혀진 남자의 이름은 지영민. 중호는 영민이 자기네 매춘부들을 팔아넘겼다고 주장했지만 대원들 눈에는 경찰을 사칭하며 민간인을 폭행한 범죄자에 불과했고 영민은 그에게 당한 범죄자라고 여기며 중호로부터 떼어놓고 보호하는 한편, 묻는말(유도심문)에 엉뚱한 대답을 늘어놓는 그를 수상히 여긴다. 결국 찜찜한 구석을 못이기고 단도직입적으로 매춘부들을 팔아넘겼냐고 묻는다. 처음에 영민은 아니라고 딱 잘라 이야기하다 어느 순간, 이렇게 말했다.

"죽였어요."

캐스팅[편집]

제작진[편집]

  • 각본/감독: 나홍진
  • 프로덕션 디자이너: 이민복
  • 촬영감독: 이성제
  • 조명감독: 이철오

사운드 트랙[편집]

순번 제목
1 〈사라진 지영〉
2 〈추격자〉
3 〈4885〉
4 〈살인마 영민〉
5 〈노부부의 죽음〉
6 〈초소앞〉
7 〈추격1〉
8 〈추격2〉
9 〈비오는 밤1〉
10 〈비오는 밤2〉
11 〈추격3〉
12 〈멀어지는 은지〉
13 〈취조관과 영민〉
14 〈은지의 사고〉
15 〈분노〉
16 〈탈출〉
17 〈개미슈퍼〉
18 〈미진의 죽음1〉
19 〈미진의 죽음2〉
20 〈망원교회〉
21 〈조우〉
22 〈지키지 못한 자〉
23 〈여전히 비 내리는 밤〉
24 〈바람난가족〉

유영철 연쇄살인사건과의 관계[편집]

이 영화는 2004년 7월 18일 체포되었던 유영철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에 기반한 줄거리로 만든 작품이다. 살인의 추억이 1980년대의 화성시 연쇄살인사건을 다룬 영화라면 이 영화는 2000년대초반의 연쇄살인사건을 다루었는데 이러한 배경에서 한국사회의 매춘등 어두운면을 보여주고 있다. 20여명을 살해한 유영철은 영화에서처럼 단독주택에서 살해한 교수부부, 출장 안마사, 부유층 노인, 지나가는 여성등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자신이 직접 만든 둔기 등의 흉기로 살해후 토막내 유기하였다. 그는 2005년 6월 대법원에서 사형이 확정되어 현재 복역중이다.[2][3] 2010년 법무부는 유영철, 정남규 등 흉악 연쇄 살인범에 대해 사형을 검토하기도 하였으나, 외교마찰 등의 우려로 인해 무산되기도 했다.[4]

수상[편집]

대한민국 영화대상》에서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신인 감독상〉, 〈각본·각색상〉, 〈조명상〉, 〈편집상〉을 수상했다. 특히 이 작품의 주연인 김윤석은 남우주연상을 무려 6번이나 수상했고,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면서 스타덤에 올랐다.[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인용 오류: <ref> 태그가 잘못되었습니다; 입장권 전산망라는 이름을 가진 주석에 제공한 텍스트가 없습니다
  2. 유영철 수사 검사 "'추격자'서 신경질적 검사 모습 짜증 뉴시스 2008년 8월 4일
  3. 유영철·강호순·조두순… 희대의 살인범들, 지금은 뭐 하나? 일간스포츠 2010년 3월 11일
  4. 법무부, 유영철 등 3명 사형집행 검토했다 연합뉴스 2010년 3월 18일
  5. 김윤석, 남우주연상 6관왕 '최고의 해' OSEN 2008년 11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