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추 (1966년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cinema.png
만추
감독 이만희
제작 호현찬
각본 김지헌
출연 강신성일, 문정숙, 김정철
촬영 서정민
편집 현동춘
음악 전정근
국가 한국

만추》(晩秋)는 이만희 감독, 김지헌 각본의 1966년 한국의 흑백 영화이다. 하지만 1944년 미국에서 상영된 《아윌 비 씨 유》(I'll be seeing you)와 유사하며, 이 영화는 국내에서도 1954년 9월 18일에 《다시 만날 때까지》란 제목으로 상영되었다.

줄거리[편집]

모범수로 잠시 휴가를 얻은 여자(문정숙 분)와 형사에게 쫓기는 위조 지폐범(신성일 분)이 우연히 서울행 열차 안에서 마주앉게 된다. 시간과 사람에 쫓기는 불안한 사람끼리 곧 친숙해지고, 그것은 억제되었던 욕정으로 발전된다. 다음 날 창경원에서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하고, 썰렁한 인천의 갯가를 거닐기도 한다. 사흘이라는 짧은 시간을 보낸 후 여인은 감옥으로 되돌아간다. 남자는 못내 서운해하며 내의(內衣) 한 벌을 그녀에게 건네준다. 그리고 경찰에 체포되어 간다. 여인이 출감하는 날, 창경원 그 벤치에서 만나기로 약속했지만, 그 남자는 안 나타나고 여인만이 흩어지는 낙엽을 바라보며 회상에 잠기고 있다.

개요[편집]

호현찬이 기획하고 이만희가 감독한 이 영화의 특징은, 종래의 한국영화가 가졌던 형식인 '이야기 중심'에서 탈피하여 영상 위주로 작품을 몰고간 점이다. 다시 말하면, 대사를 가급적 배제하고 영화 언어로 이미지를 전달했다는 점에 크게 의의를 둘 수 있으며, 1960년대 한국영화의 수작으로 꼽을 수 있다.

출연[편집]

수상[편집]

  • 제5회 청룡상 촬영상
  • 제10회 부일상 작품·여우 주연상
  • 제3회 한국연극영화예술상 대상 및 연출·연기·각본·촬영상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만추"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