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일영화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부일영화상
주최부산일보
장소부산광역시
나라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첫 시상1958년
2008년 (중단 후 재개)
웹사이트부일영화상

부일영화상(釜日映畵賞, The Buil Film Awards)은 1958년부터 시상한 대한민국 최초의 영화상이다.[1] 1973년 중단됐다가 2008년 부활했다.

부산일보사가 주최하고 부산광역시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가 후원하며, 화승그룹이 협찬한다. 이 상의 취지는 부산이 아시아 최고의 영상 산업 도시로 성장하는 데 일조하고,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중에 개최하여 영화제를 한층 풍성하게 하고자 하는 데 있다.

2019년은 제28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지난해 8월 11일부터 올해 8월 10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 총 629편을 대상으로 16개 부문에서 상을 준다. 심사위원이 선정하는 14개 부문과 관객의 투표로 뽑는 남녀 인기스타상 2개 부문이다. 10월 4일 부산 남구 문현동 부산국제금융단지 내 뮤지컬 전용극장에서 열리는 2019 부일영화상 시상식 현장에서 모든 분야 수상자를 발표한다. [2]

연혁[편집]

시상 부문[편집]

총 16개 부문이 있다.

본상[편집]

  • 최우수 작품상
  • 최우수 감독상
  • 남우·여우 주연상
  • 남우·여우 조연상
  • 촬영상
  • 각본상
  • 미술.기술상
  • 음악상
  • 신인 감독상
  • 신인 남자·여자 연기상

특별상[편집]

  • 유현목 영화예술상 - 2차 심사에서 추천
  • 부일독자심사단상(인기상) - 인터넷 투표
  • 베스트드레서상 - 시상식 현장에서 선정

역대 수상[편집]

1950년대[편집]

1960년대[편집]

1970년대[편집]

2000년대[편집]

2010년대[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박동민. 부산서 영화 찍으면 '대박'. MBN. 2003년 7월 1일.
  2. “[2019 부일영화상] ‘한국영화 틀 깼다’ 각본상 경합 치열… 분야 넓힌 미술·기술상”. 부산일보. 2019.08.25.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