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의 누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cinema.png
혈의 누
Blood Rain
혈의 누 포스터.jpg
감독김대승
제작김미희
각본이원재
김성제
출연차승원, 박용우, 지성, 윤세아
음악조영욱
촬영최영환
편집김상범, 김재범
제작사(주)좋은영화
배급사시네마서비스
개봉일2005년 5월 4일 (2005-05-04) (대한민국)
시간119분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언어한국어
흥행수익12,367,924,506원

혈의 누》는 2005년 개봉한 한국의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 영화다. 19세기 초 조선을 배경으로 외딴 섬 동화도에서 5일간 일어나는 연쇄살인사건을 다뤘다. 김대승 감독이 연출하고 차승원박용우가 주연을 맡았다.

제42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작품상 수상작이고, 제13회 춘사영화제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등 7개 부문을 수상했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뽑은 2005년 '영평상 10대 영화'에 선정되었다.

줄거리[편집]

19세기 조선시대 말엽, 제지업을 기반으로 성장한 외딴 섬 마을 동화도. 어느날 조정에 바쳐야 할 제지가 수송선과 함께 불타는 사고가 벌어지고, 사건을 해결하고자 수사관 원규 일행이 동화도로 파견된다.

섬에 도착한 첫 날, 화재사건의 해결을 서두르던 원규 일행 앞에서 참혹한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범인을 알 수 없는 살인 사건으로 동요하는 마을 사람들은 7년전, 역모를 이끈 천주교도와 한패로 낙인찍혀 온 가족이 참형을 당한 강객주의 원혼이 일으킨 저주라 여기며 점점 광기에 휩싸여간다.

불길한 섬에 고립 되어가는 원규 일행은 살인범의 자취를 찾지 못한 채 점점 광기어린 마을 사람들의 분위기에 동요되고 만다. 게다가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냉철하게 추리해나가던 원규 앞에 참혹한 연쇄 살인 사건이 이어진다. 제지소 주인의 아들 인권은 흉흉한 마을 분위기를 강압적인 태도로 잡으며 원규와 끊임없이 대립한다. 여기에 참형 당한 강객주에게 은혜를 입었던 두호의 등장으로 원규는 점점 혼란속에 빠져든다.

제작 과정[편집]

시나리오의 뼈대는 이원재 작가가 영화사의 제안을 받고 만들어졌다.[1] 기획과 시나리오 작업에만 3년을 거쳤는데,[2] 이 시기에 장소가 섬으로 바뀌고 주인공도 암행어사에서 군관으로 바뀌게 된다.[3] 2004년 6월에 촬영을 시작되었지만,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장마로 인해 촬영을 중단했으며,[2] 이 시기에 배우들은 다도, 예절, 승마 등에 대한 교육을 받으며 예행연습을 했다.[4] 촬영은 한 달 뒤인 7월에 소연의 시체를 발견하는 장면부터 재개되었다. 도입부에 불에 타는 수송선은 청해진 선박연구소의 도움을 받아 7000만원의 제작비를 들여 완성되는데,[2][4] 화재 장면을 찍는 도중에 선박이 침수되어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4] 또한 촬영 중에 차승원이 말에서 떨어져 늑골이 골절되는 사고를 당하기도 했다.[5] 촬영을 시작하던 시점에는 10년 만에 찾아온 폭염과 싸워야 했으나,[2] 촬영이 이듬해 2월까지 이어졌다. 두호가 소연을 바다에서 건지는 장면은 추위와 싸워가며 찍어야 했다.[4] 촬영은 2005년 2월 말이 되어서야 비로소 완료되었다.[4]

출연진[편집]

수상[편집]

각주[편집]

  1. 우승현 기자 (2005년 5월 13일). “사극 잊게한 스릴러 평 듣고파”. 문화일보. 
  2. 이영진 (2005년 4월 26일). “<혈의 누> 3 - 제작기”. 시네21. 2016년 3월 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2월 29일에 확인함. 
  3. 한선희 기자 (2005년 4월 25일). “피로 물들인 조선 스릴러 <혈의 누> 프리 프로덕션의 비밀”. 필름 2.0.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4. 〈240일 날씨와의 사투〉, 공식 DVD, chapter 2.
  5. 전상희 기자 (2004년 12월 27일). “차승원, '혈의 누' 촬영중 늑골 골절...대역없이 '진통제 투혼'. 스포츠조선.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