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 달린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cinema.png
거북이 달린다
감독이연우
제작씨네 2000, 이춘연, 이미영
각본이연우
출연김윤석
정경호
음악장영규, 이병훈
촬영조용규
편집최민영, 이진
개봉일2009년 6월 11일
시간1시간 37분
국가대한민국
언어한국어
흥행수익20,857,347,292원[1]

거북이 달린다》는 대한민국의 이연우 감독이 제작한 영화이다. 제목은 이솝 우화 토끼와 거북이에서 가져왔다.[2]

줄거리[편집]

예산에 살고 있는 형사 조필성은 하는 일이라고는 지역 발전을 위한 소싸움 대회를 준비하는 일 밖에 없다. 자신보다 나이가 5살 많은 부인 앞에서는 기 한번 못 펴는 한심한 남편이지만, 학교 일일교사 1순위로 꼽힐 정도로 마을에서는 잘 알아주는 형사이다. 소싸움 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필성은 강력한 우승 후보에 대한 정보를 입수하고 부인의 을 훔쳐 결국 큰돈을 따게 된다. 조필성은 난생 처음 부인 앞에서 큰소리 칠 생각에 목이 메인다. 그러나, 갑자기 나타난 어린 자식에게 순식간에 돈을 빼앗기고 만다. 그 사람은 바로 몇 년 전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가 행방이 묘연해진 탈옥수 송기태였다.

희대의 탈옥수를 눈 앞에서 놓친 필성은 모두에게 그 사실을 알리지만 이런 시골마을에 송기태가 나타났다는 말을 아무도 믿지 않는다. 잃어버린 돈도 찾고 딸 앞에서 영웅이 되고 싶은 마음에 직접 송기태의 은신처를 찾아 덮치지만 이번에는 송기태에게 새끼손가락마저 잘리는 수모를 당한다. 게다가 이 날의 사건이 언론에 공개되자 예산경찰서 형사들은 탈주범을 놓친 무능한 시골형사로 전락하고 필성은 형사직에서 물러나게 된다.

캐스팅[편집]

참고 사항[편집]

  • 원래 2005년 개봉될 예정이었으며 당시 제목은 〈화이팅 조형사〉였고 이문식이 조필성, 고수가 송기태 역으로 낙점되었으나 이문식이 영화 《공필두》를 선택하는 바람에 무기한 연기되었다.[3]
  • 조필성 아내 역의 견미리는 1989년 《울고 싶어라》 이후 스크린 복귀를 했으며[4] 이 때문에 KBS 1TV 《다 함께 차차차》의 캐스팅 제의를 거절했다.[5]

각주[편집]

  1. 2013년 12월 기준 http://www.kobis.or.kr/kobis/business/main/main.do 한국영화진흥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2. 손택균 기자 (2009년 6월 2일). “시골형사, 신출귀몰 범인 어떻게 잡을까”. 동아일보.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김범석 (2009년 9월 19일). “‘거북이 달린다’ 흥행대박, 이문식은 배 아프다”. 중앙일보(일간스포츠). 2016년 8월 3일에 확인함. 
  4. 홍정원 (2009년 5월 30일). “견미리 “스크린 속 ‘내조의 여왕’ 기대해달라””. 서울신문. 2017년 12월 17일에 확인함. 
  5. 이정연 (2009년 6월 5일). “견미리-오영실 “요즘 잘 나갑니다, 엄청””. 동아일보(스포츠동아). 2017년 12월 17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