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은 (영화 감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정재은
출생1969년 3월 26일(1969-03-26) (50세)
서울특별시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직업영화 감독
활동 기간1999년 ~ 현재
수상서울여성영화제 최우수상 (1999)
춘사대상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 (2001)
대한민국 영화대상 신인감독상 (2002)
웹사이트정재은 - 트위터

정재은(1969년 3월 26일 ~ )는 대한민국영화 감독이다.[1]

생애 및 경력[편집]

2001년에 장편 감독으로 데뷔한 《고양이를 부탁해》는 인천을 배경으로 스무 살 여성들의 우정과 성장을 다룬 줄거리로써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부문의 후보작에 올라 국내외 비평가들의 호평을 받았으며 이를 계기로 미국, 영국, 일본, 홍콩 등에서 개봉되었다.[2][3] 2003년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제작한 옴니버스 영화 《여섯 개의 시선》 중 '그 남자의 사정' 편을 감독했으며 2005년에는 청년들의 성장영화 《태풍태양》 그리고 2010년에는 단편 《하킴과 바르친》을 연출했다. 2012년에는 건축가 정기용의 삶과 건축을 다룬 다큐멘터리 《말하는 건축가》를 제작 및 감독하였다.

영화[편집]

감독[편집]

제작[편집]

각본[편집]

수상[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

SNS
데이터베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