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우주센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gram infobox palace.png
나로우주센터
羅老宇宙센터
Naro Space Center
설립일 2009년 6월 11일 (2009-06-11)
소재지 대한민국 대한민국 전라남도 고흥군 봉래면 예내리
웹사이트 나로우주센터

나로우주센터(羅老宇宙센터, Naro Space Center)는 대한민국 전라남도 고흥군 봉래면 예내리 하반마을(외나로도)에 위치한 대한민국의 첫 번째 우주 센터로, 인공위성 로켓 및 각종 우주 발사체 발사장이다. 2009년 6월 11일에 준공식을 했다.

소개[편집]

전남 고흥군 봉래면 외나로도에 위치한 나로우주센터는 김대중 정부 시절인 2000년 12월부터 9년에 걸쳐 건설되었다.[1]

나로우주센터는 러시아의 기술 협력으로 건설되었으며, 현대중공업이 1번 발사대 공사를 일괄수주해 완공되었다. 면적은 150만평(시설부지 약 8.7만평)이며 우주체험관을 포함하여 총 2,650억원이 투자되었다.

1번 발사대는 초속 60 m의 태풍에도 견디며, 총 200회의 로켓 발사를 할 수 있다. 2008년까지 소형 인공위성을 저궤도 (고도 약 300 km)에 발사할 수 있는 로켓 발사장을 건설하여 2009년 8월 25일나로호과학기술위성 2A호를 자력발사하였으나 2단 로켓 페어링 분리 실패로 인한 궤도 진입에 실패로 추락 하였고,2010년 6월 10일에 재발사를 하였으나 발사 후 137초경에 탑재 시스템 문제로 폭발하여 여러 개의 파편으로 제주도 서귀포 근해로 추락하였다. 이후 2013년 1월 30일 나로호 3차 발사를 하여 성공하였고, 발사대는 다시 재공사에 들어가 2018년까지 대형 인공위성을 저궤도에 발사할 수 있는 로켓 발사장으로 업그레이드 공사를 하여 KSLV-II를 발사하게 된다.

2018년까지 과학기술위성 2호, 3호와 1t급 다목적 실용위성 아리랑 5호 등 9기의 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다

발사 목록[편집]

일반에 공개된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혹은 발사될 발사체들은 다음과 같다.

번호 발사날짜 발사체 이름 위성 현재 상황
1 2009년 8월 25일 나로 과학기술위성 2A호 패어링 미분리로 인한 궤도진입 실패 대기권 추락
2 2010년 6월 10일 나로 과학기술위성 2B호 발사 후 시스템 이상으로 137초에 폭발 후 추락
3 2013년 1월 30일 나로 나로과학위성 궤도 진입 성공
4 2018년 10월 한국형발사체 시험발사체 시험 위성 예정
5 2019년 한국형발사체 시험 위성 예정

연혁[편집]

시설현황[편집]

  • 발사대(Launch Complex)
    • 발사패드(Launch Pad)
    • 이렉터(Erector)
    • 연료, 산화제, 고압가스 저장 및 공급시설
  • 발사통제동(MCC: Mission Control Center)
    • 발사지휘센터(MDC)
    • 발사체통제센터(LCC)
    • 비행안전통제센터(FSC)
  • 조립시험시설(Assembly Complex)
    • 발사체종합조립동
    • 위성시험동
    • 고체모터동
      • 로켓조립동은 길이 40~50m의 장대한 로켓도 조립할 수 있게 높이 21m, 폭 30m, 길이 60m 규모로 건설됐다.[2]
  • 추적레이더(Tracking Rader)
  • 원격자료수신장비 (Telemetry)
  • 광학추적장비(Electro Optical Tracking System)
  • 비행종단지령장비(Flight Termination System)
  • 추진기관시험동(Rocket Engine Test Complex)
  • 기상관측소 (Meteorological Observation Station)
  • '우주과학관(Space Science Museum)
  • 지원시설 (발전소, 숙소동, 행정본부, 정문면회동 등)
  • 제주추적소
    • 추적레이더(Tracking Rader)
    • 원격자료수신장비(Telemetry)

발사대[편집]

2008년 10월, KSLV-I과 발사대가 공개되었다.[3] 추력 170 톤급인 KSLV-I2009년 2010년 2013년 제1 발사대에서 발사되었다. 2018년에는 추력 300 톤급인 KSLV-II가 제2 발사대에서 발사된다.

  • 1번 발사대: 완공
  • 2번 발사대: 2018년 이후 건설 예정

1번 발사대는 러시아로부터 기술 지원을 받아 현대중공업이 건설했으며, 예정 기간인 2년을 5개월 단축시킨 19개월 만에 건설을 완공했다.[4]

2016년 9월 초, 항우연은 1번 발사대를 건설한 현대중공업과 2벌 발사대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 영하 200℃의 극저온을 견딜 수 있는 극저온 연료 공급 장비와 3000℃의 초고온 발사 화염을 견디는 발사패드 등으로 구성된다. 높이 45 m, 폭 11 m이다. 한국형발사체의 높이는 47.5 m라고 알려져 있다. 현대중공업은 발사대 국산화율을 75% 까지 달성했으며, 2번 발사대는 2019년 8월까지 건설될 것이다.[5] 제1 발사대 옆의 야산에 제2 발사대가 건설될 계획이다.[6] 약 1,000억 원을 들여 1번 발사대 바로 옆에 새로운 2번 발사대를 만들 계획이다.[7]

입지 조건[편집]

원래 최적의 우주 센터 후보지는 로켓을 발사하는 데 필요한 발사가능 방위각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구 남제주군) 대정읍이 1위를 차지했으나,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되었다.

우주센터의 입지조건은 다음과 같다:[8]

  • 발사한 로켓 등의 안전을 위해 최소한 반경 1.2km의 안전 구역이 확보되어야 한다.
  • 외국 영공(고도 100km)을 직접 통과하지 않아야 한다.
  • 1단 50km, 2단 500km, 3단 3,500km 상공 등에서 최소 3단계 이상의 분리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로켓물 낙하에 따른 안전을 위해 발사 궤적에 인구밀집지역이나 다른 나라의 영토가 없어야 한다.
  • 한국처럼 발사 때 적도의 정지궤도위성보다 큰 궤도경사각이 필요한 곳에서는 적당한 위도에서 남쪽으로 발사하는 것이 유리하다.
  • 안전 발사를 위해, 발사장이나 예정비행경로 18km 이내에 벼락이 없어야 한다.
  • 발사 15분 전에 땅으로부터 9km 상공의 전압계강도가 즉 낙뢰 때 구름과 땅 사이에 발생하는 전기가 1Kvolt/m여야 한다.

다른 나라와의 비교[편집]

각주[편집]

  1. <'마지막 도전' 나로호> ③우리나라 첫 우주센터, 연합뉴스, 2012.11.27.
  2. 나로 우주센터 건설 현장을 가다, 《전남일보》, 2006.12.30.
  3. 한국형 발사체 KSLV-1 첫 공개, 《YTN》, 2008.10.19.
  4. [나로호발사] 참여업체 성공적 발사 ‘환호’, 아시아경제, 2010.06.10.
  5. 현대중공업, 나로호 이은 '차기 한국형발사체 발사대' 수주, 파이낸셜 뉴스, 2016-10-10
  6.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나로우주센터 : 제1 발사대, 아크로팬, 2013년 03월 10일
  7. [르포]극한의 스트레스, 자부심으로 극복..시험설비 짓는 나로우주센터, 이데일리, 2014.01.26.
  8. 고흥 외나로도우주센터 내달착공 - 2년 후엔 우리 땅에서 '카운트다운' 경향신문 2003-05-19

신문[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