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1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shuttle.png
아리랑 1호 (KOMPSAT-1)
G SA KOMPS-1 01.jpg
임무 정보
관리 기관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COSPAR ID 1999-070A
발사일 1999년 12월 21일
발사체 타우루스
발사 장소 반덴버그 공군 기지, 미국
임무 기간 5년
임무 종료 2008년 1월 31일
우주선 정보
개발 비용 2,241억 9천만원
중량 460 kg
궤도 정보
궤도 태양동기궤도
근지점 688.0 km
원지점 710.0 km
주기 98.8 분
이심률(e) 0.00155
궤도 경사(i) 98.3°
탑재체
해상도 6.6m 흑백

아리랑 1호대한민국이 발사한 최초의 다목적 실용 인공위성이다. 1999년 12월 21일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발사되었다. 685 km 상공을 돌고 있으며, 공전 주기는 98분이다. 위성 본체는 KARI에서 만들었다. 발사 목적은 한반도 부근의 지도 제작 및 해양과 우주 관측 등이다.

5년간 약 2,242억원의 예산을 들여 제작된 아리랑 1호는 한반도 정밀지도(축적 1/25,000) 제작, 한반도 주변의 해양 자원 및 해양 환경관측 등의 국토 개발 자료 임무를 수행할 목적으로 개발되었으며, 중량 460 Kg, 높이 2.26 m, 직경 1.4 m의 크기이다.

대한민국 복합운송주선업체인 제일항역(FIRST EXPRESS INTERNATIONAL)이 인공위성 본체 및 발사대를 3차례에 걸쳐 출발지인 대전 대덕연구단지로부터 발사기지인 미국 반덴버그까지 운송하였다.

2007년 12월 29일부터 임무 수행이 정지되었고, 2008년 2월 20일부로 임무를 공식 종료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