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과학위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shuttle.png
나로과학위성 (STSAT-2C)
G STSAT-NR 02.jpg
임무 정보
관리 기관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
계약 기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 흐루니체프
발사일 2013년 1월 30일
발사체 나로호
발사 장소 나로 우주 센터
임무 기간 1년
우주선 정보
크기 76x102x116cm
궤도 정보
궤도 태양동기궤도
궤도 진입일 2013년 1월 30일
탑재체
탑재체 있음

나로과학위성(STSAT-2C)은 나로호에 탑재된 연구용 위성이다.

개발[편집]

나로호의 1,2차 발사 실패로 파괴돼 없어진 과학기술위성 2A호, 2B호를 대신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개발 기간은 1년이다. 기존 과학기술위성 2호의 제작 가격 130억원의 6분의 1 수준인 20억 원이 투입됐다.[1]

대한민국 연구진에 의해서 기존 과학기술위성 2호의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되었다. 2011년 2월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에서 개발이 추진되었다. 여기에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항공대학교, 아이쓰리시스템이 참여하였다.[2]

무게는 약 100kg에 크기는 76x102x116(cm)이다. 3개의 날개가 달리는 3축 안정 위성으로 만들어졌다. 나로호의 궤도진입 확인을 위한 레이저반사경, 우주방사선 측정센서, 우주이온층 측정센서, 펨토초레이저 발진기, 반작용 휠, 적외선 영상센서를 탑제하였다.[2]

활동[편집]

활동 지점은 근지점 고도 300 km, 원지점 고도 1500km를 약 103분마다 한바퀴씩 지구를 돌며 위성의 궤도진입 확인 및 우주공간의 환경 탐사를 목적으로 하여 2013년 1월 30일 발사에 성공했다.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는 2014년 4월부터 나로과학위성과 통신이 두절되었으며 이 사실을 9월 23일 공표했다. 설계수명인 1년은 다 채웠지만, 일반적인 과학위성들이 설계 연한보다 2~3배 이상 임무 수행이 가능한데 비해 수명이 짧아서, 이에 대한 원인으로 내구성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부품이 사용되었다는 주장이 있다.[3]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전승민 (2014년 09월 23일). “‘굿바이 나로과학위성’ 나로호 탑재체, 4월 우주 미아 됐다”. 《동아사이언스》. 
  2. 김양수 (2013년 1월 30일). “나로호, 나로과학위성 STSAT-2C는 무엇”. 《뉴시스》. 
  3. 나로과학위성 '14개월 만에' 우주 미아…내구성 저하 부품 사용 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