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달탐사 계획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한민국의 달탐사 계획은 달 궤도선과 착륙선을 개발하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주관하는 달 탐사 계획이다. 최초 계획에 따르면 2020년에 달탐사위성 제1호, 2025년 달탐사 제2호인 한국형 달 탐사선을 발사할 계획이었으나, 1단계는 2017년, 2단계는 2020년으로 일정이 앞당겨졌다. 하지만 2020년까지 1단계 달 궤도선을 발사하고, 선행기술이 확보되면 2030년까지 달 착륙선을 개발하는 것으로 계획이 미루어졌다.[1]

계획[편집]

2013년 1월 30일 나로호 발사가 성공한 것으로 공식 확인한 브리핑에서, 김승조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은 "(당초의 2021년이 아니라) 2018년이나 2017년께 한국형발사체가 나올 수도 있다"며 "한국형발사체가 앞당겨지면 2020년께는 달 탐사를 시도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2]

1단계: 달 궤도선[편집]

달 탐사 1단계에서는 시험용 달 궤도선을 개발하고, NASA와 협력해 발사할 계획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주관해 550kg급 시험용 달 궤도선을 개발하고, 발사를 위한 궤도선 본체와 탑재체, KARI 심우주지상국을 개발할 것이다. 개발에 1,978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이다.[3]

2020년 12월에 팰컨 9에 실려 발사 예정인 달 궤도선에는 달의 물과 얼음을 탐지하는데 쓰일 NASA의 특수 카메라를 비롯해 고해상도 카메라, 자원 탐사 장비, 적외선과 암석 측정 장치 등 6개의 탑체체가 실릴 예정이다.[4] KPLO는 발사된 뒤 1달간의 비행기간을 걸쳐서 달 궤도에 진입하여 100Km의 고도에서 1년 간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5]

2단계: 달 착륙선[편집]

2030년 진행될 달 탐사 2단계에서는 달 착륙선한국형 달 탐사선을 개발해서, KSLV-II 로켓으로 자력 발사할 계획이다. 착륙선은 태양에너지를 많이 받기 위해 6각형 형태로 설계 되었고, 탐사 로봇은 몸체는 탄소 복합체, 바퀴는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질 예정이다.[5]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지면보기, 입력 2018 01 29 02:00 수정 2018 01 29 11:27 (2018년 1월 29일). “[단독] 남들은 달 유인기지 경쟁하는데 … 한국, 달 착륙 사실상 포기 수순”. 2019년 6월 7일에 확인함. 
  2. [나로호 발사 성공] 액체엔진 등 국산화 급선무… 이르면 2018년 '한국형' 쏜다, 서울경제, 2013-01-30
  3. 달에 태극기 휘날리며, 서울경제, 2016-04-05
  4. 김윤미. “[단독] 내년 '독자 기술' 달 궤도선 띄운다”. 2019년 6월 7일에 확인함. 
  5. “NASA - NSSDCA - Spacecraft - Details”. 2019년 6월 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