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3A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shuttle.png
아리랑 3A호 (KOMPSAT-3A)
G SA KOMPSAT-3A 01.jpg
임무 정보
발사일 2015년 3월 26일 오전 7시 8분 경(한국시간)
발사체 드네프르
발사 장소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
우주선 정보
중량 1100kg
크기 직경 2.0m, 높이 3.8m, 폭 6.3m (태양전지판 전개 후)
궤도 정보
궤도 528km 태양동기궤도
탑재체
탑재체 광학카메라 및 적외선 센서
해상도 광학(흑백 0.55m, 칼라 2.2m), 적외선(5.5m)

아리랑 3A호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개발한 55cm급 해상도의 전자광학카메라와 적외선 센서를 탑재한 고성능/고해상도 지구관측위성이다. 2015년 3월 26일 오전 7시 8분 경 발사된 관측위성이다. 다목적실용위성 3A호(KOMPSAT-3A)라고도 부른다.

아리랑 3A호는 아리랑 3호 설계를 기반으로 개발되었으며, 아리랑 3호의 70cm급 해상도에서 55cm급으로 정밀도가 향상되었다. 아리랑 3A호는 아리랑 3호에 비해 임무궤도가 낮아지면서(3A호-528km, 3호-685km) 지구궤도를 공전하는 속도가 증가함에 따라 영상자료처리장치(DHU) 속도 개선과 미세진동 최소화를 위한 탑재체 안테나 개선 등의 기술 개발이 이루어졌다. 영상자료 전송기는 전송 시 X밴드를 사용한다.

아리랑 3A호 개발사업은 국내 공공위성으로는 처음으로 위성 본체 개발을 국내 민간기업(KAI/AP우주항공 컨소시엄)이 주관하도록하여 위성산업의 저변을 확대할 수 있도록 추진되었다.국산화율은 시스템과 본체가 88.9 %, 광학 탑재체가 83.1 %, 독일의 항공우주 연구센터EADS 아스트리움에서 기술 지원을 받았다.[1][2][3][4][5]

아리랑 3A호는 지난 2006년 12월부터 개발되어 2015년 3월 26일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드네프르(Dnepr) 발사체로 발사되었다. 발사 후 4년 간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2359억 원이 들었다. [6]

카메라[편집]

아리랑 3A호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2006년부터 8년 간 개발한 서브미터급 광학카메라와 적외선 센서를 동시에 탑재했다. 고성능 적외선 (IR: Infra Red) 센서를 탑재하고 있어 도시 열섬 현상 등 기후 변화 분석, 산불감지 및 화산폭발 감시 등 재해, 재난 감시에 적외선 영상 활용이 가능하다. 아리랑 3A호가 운용되면 현재 운용중인 고해상도 광학관측 위성인 아리랑 2호,3호, 합성개구레이더(SAR)를 탑재한 아리랑 5호와 함께 상호보완적으로 운용되어 주야간은 물론 보다 정밀한 지구관측이 가능해진다.

사진 판매[편집]

아리랑 3A호의 55cm 해상도 사진을 전세계에 판매한다. 쎄트렉아이이미징서비스(SIIS)를 판매대행사로 선정했다. 쎄트렉아이는 2000년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 우리별 개발 연구팀을 중심으로, 최순달 장관이 설립한 우주산업 관련 벤처기업이다.

발사[편집]

2015년 3월 26일 오전 7시 8분 경에 발사 되었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