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석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고석정및순담
(孤石亭및蓴潭)
대한민국 강원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8호
(1971년 12월 16일 지정)
시대신라
위치
고석정 (대한민국)
고석정
주소강원도 철원읍 동송읍 태봉로 1825
강원도 철원읍 갈말읍 순담길 159
좌표 북위 38° 11′ 6″ 동경 127° 17′ 17″ / 북위 38.18500° 동경 127.28806°  / 38.18500; 127.28806좌표: 북위 38° 11′ 6″ 동경 127° 17′ 17″ / 북위 38.18500° 동경 127.28806°  / 38.18500; 127.28806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고석정(孤石亭)은 철원읍 동송읍 장흥리에 위치하고 있는 신라 진평왕한탄강 중류에 세워진 정자이다. 1971년 12월 16일 강원도의 기념물 제8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고석정은 한탄강 변에 있는 정자이다. 세운 시기를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신증동국여지승람』에 기록된 내용에 따르면 신라 진평왕(재위 579∼632)과 고려 충숙왕(재위 1294∼1339)이 여기에서 머물렀다고 한다. 그 외에도 고려 승려 무외(無畏)의 고석정기와 김량경의 시 등이 있다.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의적 임꺽정이 고석정 앞에 솟아 있는 고석바위의 큰 구멍 안에 숨어 지냈다고 하는데, 이 바위에는 성지, 도력이 새겨져 있고 구멍 안의 벽면에는 유명대, 본읍금만이라고 새겨 있다. 현재 2층 정자는 한국전쟁 때 불타 없어져 1971년콘크리트로 새로 지은 것이다.

순담은 고석정에서 2km 떨어진 곳에 있는 계곡을 일컬으며, 조선 영조(재위1724∼1776) 때 영의정을 지낸 유척기(1691∼1767)가 요양하던 곳이다. 이름의 유래는, 순조(재위 1800∼1834) 때 우의정을 지낸 김관주(1743∼1806)가 20평 정도의 연못을 파고 물풀인 순채를 옮겨다 심고서 ‘순담’이라 불렀다고 한다.

이곳은 기묘한 바위와 깎아 내린 듯한 벼랑 등으로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계곡에서는 보기 드문 하얀 모래밭이 천연적으로 형성되어 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