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미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망미루
(望美樓)
대한민국 부산광역시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4호
(1972년 6월 26일 지정)
수량1동
시대조선시대
소유동래구
위치
주소부산광역시 동래구 명륜로112번길 61 (수안동, 동래부 동헌 충신당)
좌표북위 35° 12′ 11.7″ 동경 129° 5′ 8.9″ / 북위 35.203250° 동경 129.085806°  / 35.203250; 129.085806좌표: 북위 35° 12′ 11.7″ 동경 129° 5′ 8.9″ / 북위 35.203250° 동경 129.085806°  / 35.203250; 129.085806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망미루(望美樓)는 부산광역시 동래구에 있는 조선시대의 건축물이다. 1972년 6월 26일 부산광역시의 유형문화재 제4호로 지정되었다. 당초 부산광역시 동래구 온천1동 산25-4번지에 있었으나, 부산광역시 지정문화재 이전․복원에 따라 부산광역시 동래구 수안동 421-12번지 일원으로 소재지가 변경되었다.[1]

개요[편집]

이 누각은 1742년(영조 18) 동래부사 김석일(金錫一)이 동래부 청사인 동헌(東軒) 앞에 세운 문루이다.

옛날 한양으로부터 부임해온 어느 동래부사가 임금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기 위해 이 누각을 망미루로 불렀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1919년 동래의 3․1운동은 이 누각에서의 만세 삼창으로 시작되었다고 한다.

전면에는 동래도호아문(東萊都護衙門)라고 쓰여진 큰 편액이 걸려 있고, 후면에는 망미루(望美樓)라는 큰 편액이 걸려 있다. 1895년(고종 32) 동래도호부가 동래관찰사영(東萊觀察使營)으로 승격됨에 따라 일명 포정사(布政司)라고도 불렀다. 누각 위에는 동래성 4대문의 여는 시각과 정오를 알리기 위해 치는 큰 북이 걸려 있었다고 한다. 일제시대에 시가지 정리계획에 따라 아무런 연고도 없는 지금의 위치로 옮겨졌다.

이 건물은 정면 3칸, 측면 2칸으로 높은 주초석(柱礎石) 위에 놓여 있다. 팔작(八作)지붕으로 된 2층 누각이며, 두공(枓栱) 양식은 2익공(二翼工)이다. 마루는 귀틀마루이며, 주위에는 계자난간(鷄子欄干)을 둘렀다. 처마는 부연(浮椽)이 붙은 겹처마이다. 이 누각은 조선후기의 전형적인 관아 문루로 부산지방의 대표적인 건물이다.

각주[편집]

  1. 부산광역시 고시 제2014-197호, 《부산광역시 지정문화재 소재지 변경 및 보호구역 지정해제 등 고시》, 부산광역시장, 2014-05-07

참고 자료[편집]

  • 망미루 -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