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수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퇴수정
(退修亭)
대한민국 전라북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165호
(2000년 11월 17일 지정)
시대조선시대
주소전라북도 남원시 산내면 대정리 82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퇴수정(退修亭)은 전라북도 남원시에 있는, 조선 후기에 벼슬을 지낸 박치기가 1870년에 세운 정자이다. 2000년 11월 17일 전라북도의 문화재자료 제165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조선 후기에 벼슬을 지낸 박치기가 1870년에 세운 정자이다.

박치기는 벼슬에서 물러나 심신을 단련하기 위해 이 정자를 지었다고 한다. 그래서 정자 이름을 ‘퇴수정’이라고 하였다.

정자 앞으로는 시냇물이 흐르고 뒤에는 암석이 높게 솟아 있다. 받침부에 사각형 주춧돌을 놓고 그 위에 원형 기둥을 세워 이층 건물을 지었다. 건물 안에는 방 한 칸을 들였다. 정자 왼쪽에 있는 관선재(觀仙齋)라는 사당은 후손들이 세운 것이다.

현지 안내문[편집]

이 건물은 조선 후기에 벼슬을 지낸 박치기가 1870년에 세운 정자이다. 그는 벼슬에서 물러나 심신을 단련하기 위해 이 정자를 지었다고 한다. 그래서 정자 이름을 퇴수정이라고 하였다. 정자 앞으로는 시냇물이 흐르고 뒤에는 암석이 높게 솟아 있다. 받침부에 사각형 주춧돌을 놓고 그 위에 원형 기둥을 세워 이층 건물을 지었다. 건물 안에는 방 한 칸을 들였다. 정자 왼쪽에 있는 관선재라는 사당은 후손들이 세운 것이다. 여름이면 시냇물과 암석이 어우러진 풍경에, 더위를 씻어주는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시름을 덜게 한다.[1]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