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덕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낙덕정
(樂德亭)
대한민국 전라북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72호
(1984년 4월 1일 지정)
위치
낙덕정 (대한민국)
낙덕정
주소전라북도 순창군 복흥면 상송리 산4
좌표 북위 35° 26′ 54″ 동경 126° 58′ 18″ / 북위 35.448289° 동경 126.971655°  / 35.448289; 126.971655좌표: 북위 35° 26′ 54″ 동경 126° 58′ 18″ / 북위 35.448289° 동경 126.971655°  / 35.448289; 126.971655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낙덕정(樂德亭)은 전라북도 순창군 복흥면 상송리에 있는 정자이다. 1984년 4월 1일 전라북도의 문화재자료 제72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조선 인종 때의 성리학자인 하서 김인후1540년 문과에 급제하여 권지승문원부정자(權知承文院副正字)를 시작으로 홍문관 박사겸 세자시강원설서와 부수찬, 옥과현감 등의 벼슬을 지냈다.

1545년 인종이 죽고 곧이어 을사사화가 일어나자 병을 이유로 관직을 사직하고, 1548년 처향(妻鄕)인 순창군 쌍치면 둔전리 점암촌(鮎巖村)에도 우거하며 초당을 세우고 편액을 '훈몽(訓蒙)'이라 걸고 강학을 하면서, 이곳 낙덕암(樂德巖) 주위의 산세를 즐기며 학문을 가르치고 유유자적하였다.

"훗날 이곳에서 훌륭한 인재가 나올 것이다."라는 김인후의 예언에 따라 후손 소산(小山) 김노수(金魯洙)가 선조 김인후의 발자취를 기리기 위해 1900년(고종 37) 낙덕암(樂德巖) 위쪽에 정자 '낙덕정(樂德亭)'을 지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우리나라 초대 대법원장을 지낸 후손 가인(佳人) 김병로(金炳魯)가 유년 시절 이곳에서 공부하였다고 한다.

20세기 초반 건립된 정자로 보기 드물게 팔각 단층 지붕 형태로 되어 있으며, 내부에 1칸의 방을 가설해 놓았다. 주변의 원림과 어울려 수려한 누정 문화 경관을 한층 높여 주고 있다.

현지 안내문[편집]

낙덕정은 광무 4년(1900년)에 김노수(金魯洙)가, 조선 중기의 인물인 선조 하서 김인후의 발자취를 기념하기 위해 세운 것으로, 김인후가 자주 찾았다는 메기바위 즉 낙덕암의 이름을 따 낙덕정이라 하였다. 낙덕이란, 덕망이 높아 후학들로부터 존경을 받고, 평소에 자연을 늘 가까이 하였던 김인후의 인품을 상징한 것이다. 김인후는 을사사화(1545년) 이후 관직에서 물러나 이곳에 은거하면서 후학들에게 성리학을 가르쳤다고 한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