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벽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한벽당
(寒碧堂)
대한민국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종목 유형문화재 제15호
(1971년 12월 2일 지정)
수량 1기
소유 사유
주소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한벽당(寒碧堂)은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에 있는, 조선 건국에 큰 공을 세운 최담(崔霮)이 태종 4년(1404)에 별장으로 지은 건물이다. 1971년 12월 2일 전라북도의 유형문화재 제15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승암산 기슭 절벽을 깍아 세운 이 누각은 조선 건국에 큰 공을 세운 최담이 태종 4년(1404)에 별장으로 지은 건물이다. 누각 아래로 사시사철 맑은 물이 흐르는데, 바위에 부딪쳐 흰 옥처럼 흩어지는 물이 시리도록 차다하여 〈한벽당〉이란 이름을 붙였다. 호남의 명승 한벽당에는 시인 묵객들이 쉴새 없이 찾아와 시를 읊고 풍류를 즐겼으며, 길 가던 나그네도 이곳에서 쉬어가곤 했다. 지금은 옛날 그대로의 모습을 찾기는 어렵지만 주변과 조화를 이룬 단아한 모습과 탁 트인 시야로 시민들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