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식영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무안식영정
(務安息營亭)
대한민국 전라남도문화재자료
[[파일:
무안식영정
|272px|alt=]]
종목문화재자료 제237호
(2002년 4월 19일 지정)
면적3,477m2
수량1동
시대조선시대
위치
무안 식영정 (대한민국)
무안 식영정
주소전라남도 무안군 몽탄면 이산리 (배뫼) 551외
좌표북위 34° 55′ 43.5″ 동경 126° 30′ 59.1″ / 북위 34.928750° 동경 126.516417°  / 34.928750; 126.51641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무안 식영정(務安 息營亭)은 전라남도 무안군 몽탄면 이산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건축물이다. 2002년 4월 19일 전라남도의 문화재자료 제237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식영정은 한호(閑好) 임연(1589∼1648)선생이 1630년에 무안에 입향 이후 강학소요처로 지은 정자로 영산강[이호(梨湖)]과 그 주변의 경관과 어울려 많은 시인 묵객들이 찾은 곳이다. 그리고 임연의 증손으로 『동사회강』을 지은 문인 학자인 노촌(老村) 임상덕(林象德, 1683∼1710)이 제현과 교류하는 등 무안 몽탄 이산리의 나주임씨 강학교류 공간이었다.

무안 이거와 경관, 정자건립 등에 관해서는 1643년경에 임연이 지은 『복거록(卜居錄)』에 잘 나타나 있고 교류한 문인도 많다.

식영정은 창건주 임연의 증손인 노촌 임상덕 등 대를 이어가면서 교류공간으로 기능하였다.

식영정은 인문적 측면에서 보면 영산강 유역의 대표적 정자라 해도 손색이 없다. 그리고 정자의 입지나 주변의 경관도 뛰어나다. 현재의 건물은 1900년대 초반에 중건한 건물이다.


현지 안내문[편집]

한호(閑好) 임연(林연, 1589~1648) 선생이 무안에 터를 잡은 이후 학문을 연구하고 토론하기 위해 지은 정자이다. 영산강과 그 주변 경관이 잘 어울려 많은 시인묵객이 찾아와 이때 교류한 문인도 제영(제목을 붙여 읊은 시)이 확인된 경우만도 28편 92편에 이른다 이러한 인문적 측면에서 식영정은 영산강유역의 대표 정자라 해도 손색이 없다.[1]

현재의 건물은 1983년과 2004년에 고쳐지은 것이다. 정면 3칸, 측면 3칸 규모의 팔작지붕(옆에서 볼때 '八'자 모양) 정자로 중앙에 방 칸과 이를 둘러싼 마루로 구성되어 있다. 정자 안에서는 정면으로 펼쳐진 영산강 풍경과 멀리 들판을 바라보기에 알맞다.[1]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