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빈 성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의빈 성씨(宜嬪 成氏, 1753년 ~ 1786년 11월 4일(음력 9월 14일))는 조선의 제22대 왕 정조(正祖)의 후궁이다. 정조의 장남인 문효세자를 낳았으며 본관은 창녕(昌寧). 정조의 다른 후궁들은 간택되어 들어온 후궁들이나, 의빈 성씨는 궁녀 출신의 후궁이다. 화빈 윤씨 처소의 궁녀 출신이었다는 설이 있으나[출처 필요] 근거는 없다.

생애[편집]

1753년(계유) 음력 7월에 태어났다. 1773년, 정조의 두 여동생 청연군주, 청선군주와 함께 소설 《곽장양문록》을 필사하였다. 이 책은 본래 규장각 소장이었다가 서울대를 거쳐 전쟁 중에 고서 수집가 홍두선이 입수했다.

1782년(정조 6년) 10월 13일(음력 9월 7일), 궁인 신분으로 왕자를 낳았고, 11월 27일에 왕자가 원자로 봉해지면서 한달후인 12월 28일에 정3품 소용(昭容)의 첩지를 받아 정식 후궁이 되었으며, 2달뒤인 1783년 2월 19일에 정1품 빈으로 승격되어 의빈(宜嬪)의 빈호를 받았다.

원자로 책봉된 왕자는 1784년(정조 8년) 8월 17일(음력 7월 2일)에 정식으로 왕세자로 책봉되었다. 1784년(정조 8년) 5월 9일(윤 3월 20일)에는 딸을 낳았지만 첫 돌을 넘기기도 전에 잃었다.

1786년(정조 10년) 6월 6일(음력 5월 11일) 문효세자가 홍역으로 죽었고, 같은 해 11월 4일(음력 9월 14일) 의빈 성씨도 세 번째 출산을 얼마 남겨두지 않고 갑작스레 사망했다.

이에 정조는 그녀의 상제를 영빈이씨 장례의 예에 따라 1등 후궁의 예로 치러 주었다. 같은 해에 죽은 아들 문효세자와 함께 효창원(현재 효창공원)에 묻혀있었으나, 일제 강점기에 강제 이장되어 지금은 서삼릉의 후궁 묘역에 묻혀 있다.

정조는 문효세자와 의빈 성씨의 무덤에 각각 죽음을 애도하는 어제 신도비(御製神道碑)를 내렸는데 현재 모두 서삼릉에 옮겨져 있다.

가족 관계[편집]

창녕 성씨(昌寧 成氏)

  • 아버지 : 증찬성 성윤우(成胤祐) - 무관. 종2품 가선대부 벼슬까지 오름.
  • 어머니 : 증정경부인 임씨(林氏)
    • 오라비 : 성담 (成湛, 성윤우의 양자) - 무과 합격
    • 오라비 : 성완 (成浣) - 아들 성순민(成舜民)이 첨정 벼슬에 오름
    • 동생 : 성흡 (成洽, 1762 임오-?) - 정조 8년(1784) 무과 합격


왕가(王家 : 전주 이씨)

  • 남편 : 제22대 정조(正祖大王, 1752~1800)
    • 아들 : 문효세자(文孝世子, 1782-1786)
    • 딸 : 옹주 (翁主, 1784-1785)

관련 작품[편집]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