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왕후 (조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장경왕후
왕비
재위 1507년 ~ 1515년
전임자 단경왕후
후임자 문정왕후
별명 숙의
배우자 중종
자녀 인종, 효혜공주
부모 윤여필 / 순천부부인 박씨
출생 성종 22년(1491) 7월 6일
호현방(好賢坊) 사저
사망 중종 10년(1515) 3월 2일
경복궁 동궁 별전(東宮別殿)
능묘 희릉

장경왕후 윤씨(章敬王后 尹氏, 1491년 8월 10일(음력 7월 6일) ~ 1515년 3월 16일(음력 3월 2일))는 조선 중종의 제1계비이다. 시호숙신명혜선소의숙장경왕후(淑愼明惠宣昭懿淑章敬王后)이다.

파원부원군 정헌공 윤여필(坡原府院君 靖憲公 尹汝弼)과 순천부부인 박씨(順天府夫人 朴氏)의 딸로, 본관은 파평(坡平)이다. 그가 사망한 뒤 담양 부사 박상(朴祥)과 순천 군수 김정(金淨)이 폐비 신씨의 복위를 요청하는 상소를 올렸고, 이로 인해 조선 정부는 대간이 세 번이나 전원 교체되는 등 일대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능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당동 서삼릉 내에 위치한 희릉(禧陵)이다.

생애[편집]

생모가 일찍 죽어, 어렸을 때에는 이모이자 월산대군의 부인인 승평부부인 박씨(박원종의 누이)에게 양육되었다.[1]

1506년(중종 1), 내명부 종2품 숙의(淑儀)의 후궁 신분으로 입궐하였다가, 1507년단경왕후가 폐위되자 같은 반정공신의 딸인 다른 후궁들을 제치고 정비에 책봉되었다. 당시 조정은 외숙부인 박원종이 장악하였는데 중전이 되는데에는 외숙부 박원종의 도움이 컸으며, 월산대군의 처조카라는 신분이 장점으로 작용하였다. 1511년에는 중종의 맏딸인 효혜공주를, 1515년에는 적통 대군인 원자(인종)를 낳았으나 산후병(産後病)으로 엿새 만에 25세의 나이로 승하하고 말았다.

능묘[편집]

중종은 그녀에게 장경(章敬)의 시호와 숙신명혜(淑愼明惠)의 휘호, 영경(永慶)의 전호(殿號)를 내렸고 명종 대에는 선소의숙(宣昭懿淑) 등의 휘호가 더 추상되었다.

가족[편집]

장경왕후를 연기한 배우[편집]

주석[편집]

  1. 《중종실록》 권21, 10년(1515) 3월 7일 4번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