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비 윤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폐비 윤씨
왕비(폐비)
재위 1476년 8월 27일 ~ 1479년 6월 21일
전임자 공혜왕후
후임자 정현왕후
별명 숙의,왕비,수빈,왕비,폐비
배우자 성종
자녀 연산군
부친 함안부원군 윤기견
모친 장흥부부인 고령 신씨
출생 단종 3년(1455) 음력 윤 6월 1일
경기도
사망 성종 13년(1482) 음력 8월 16일
사저
능묘 회묘

폐비 윤씨(廢妃 尹氏, 1455년 7월 15일 (음력 6월 1일)[1][2] ~ 1482년 8월 29일 (음력 8월 16일))는 조선의 제9대 왕 성종의 계비이며, 10대 왕 연산군의 생모이다. 연산군 즉위후 제헌왕후(齊獻王后)로 추존되었다. 1473년 성종의 후궁으로 간택되어 숙의에 지위에 있다가 공혜왕후가 죽자 왕비로 책봉되었다.

봉상시 판사(奉常寺 判事) 윤기견(尹起畎, 또는 윤기무, 尹起畝)[3]와 신씨의 딸로 윤관의 11대손이다. 본관은 함안(咸安),파평(坡平)이다. 남편(성종)의 후궁들 문제로 남편과 시어머니 인수대비와의 갈등으로 유명하며, 성종의 용안에 상처를 낸 일로 인해 폐서인 된 후 사사되었다. 사사 당시 피를 토한 금삼을 친정어머니 신씨에게 넘겨주며 아들이 자라면 넘겨줄 것을 유언했고, 이는 후일 무오사화갑자사화의 도화선이 된다.

연산군 즉위 후 제헌왕후로 왕후의 작호가 추숭되었으나 중종반정 이후 다시 삭탈되었다. 신숙주는 그의 외당숙이며, 명종 때의 권신 이량은 그의 오빠 윤구의 손녀사위이기도 하다.

생애[편집]

출생과 가계[편집]

흔히 생년이 불분명한 것으로 알려져있으나,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된 폐비 윤씨 태실의 태지에는 그녀가 1455년 음력 6월 1일에 태어난 것이 분명하게 기록되어 있다[1][2]. 봉상시판사를 지낸 윤기견과 장흥부부인(연산군 사후 군부인으로 격하) 고령 신씨의 딸로 태어났으며, 3명의 이복 오빠와 1명의 친오빠가 있었다.[4]. 할아버지 윤응(尹應)은 통훈대부(通訓大夫) 교하현감(交河縣監)이었고, 증조 할아버지 윤득룡(尹得龍)은 조선조정에 처음 벼슬하여 자헌대부(資憲大夫)와 호조전서(戶曹典書)를 역임했다. 고조부 윤희(尹禧)는 고려조에서 정순대부(正順大夫) 좌산기상시(左散騎常侍)를 지낸바 있다. 일부에서는 그녀의 아버지 윤기견의 죽음으로 인해 집안의 생계가 어려워지자 궁녀로 입궁했다고 하지만[5] 조선왕조실록에서는 정희왕후가 그녀를 훗날의 정현왕후가 되는 윤호의 딸과 함께 입궁시켜 숙의의 첩지를 내린 사실이 명백히 표기되어 있다.

후궁과 왕비[편집]

입궐과 간택[편집]

윤씨는 성종 4년(1473년) 4월 15일(음력 3월 19일)에 숙의에 봉해졌다.

성종 5년(1474년)에 성종의 첫 번째 왕비인 공혜왕후가 승하하자 성종은 2년 뒤 공혜왕후의 3년상을 마치고 1476년 7월 31일(음력 7월 11일)에 숙의였던 윤씨를 왕비로 삼을 것을 전교하였다. 당시 윤씨는 임신 중인 몸으로, 8월 27일(음력 8월 9일) 왕비로 책봉되어 3개월 뒤인 11월 23일(음력 11월 7일)에 원자(연산군)를 낳아 중전의 위치는 더욱 확고해졌다. 바로 그의 아버지는 영의정추증되고 함안군(咸安君)에 추봉되었다. 그러나 그녀가 폐위된 뒤 윤기견의 증직과 작위 역시 함께 추탈되었다.

폐출[편집]

평소에 질투심이 많았다고 알려져 있다고 하지만, 여자 관계가 복잡한 남편인 성종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그러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야사로 전해지는 이야기에는 성종이 자신의 처소 (교태전) 에 들르지 않고 다른 후궁들의 처소만 찾자, 다른 후궁들을 질투하여 잡아다가 추궁, 취조하는 등의 행위를 하다 성종의 눈밖에 났고, 말싸움 중 왕의 얼굴에 손톱자국을 낸 것이 발단이 되어 왕대비인 인수대비의 분노를 샀다는 설이 있으며, 다른 설로는 삼사의 탄핵으로 폐출되었다는 설이 있으나 그녀에 대한 왕실의 사후 예우를 본다면 왕실의 눈 밖에 나 폐위된 것이 유력하다.

또한 경쟁관계에 있던 성종의 다른 후궁들이 인수대비를 찾아가 윤씨를 비판하며 그녀의 폐위를 부추기기도 했다.[6] 이러한 일련의 사건 등으로 윤씨는 마침내 1479년, 자신의 생일 바로 다음날인 음력 6월 2일(양력 6월 21일)에 왕비에서 폐위되었다.

사사 사건[편집]

조선 조정에서는 그녀가 폐서인이 된 이후 자신의 행동을 뉘우치고 있는 반성하는 점, 세자의 생모라는 점 등을 이유로 들어 그녀를 살려 두고자 하였으나, 숙의 엄씨귀인 정씨 등의 사주로 인해 궁녀들이 성종의 모후인 인수대비 와 성종에게 허위 보고를 하면서 1482년 8월 29일(음력 8월 16일), 결국 사약을 받아 사사되고 말았다.윤씨의 나이 28살이었으며, 윤씨는 죽기 전 자신의 피가 묻은 금삼을 친정어머니 신씨에게 "아들이 자라거든 이를 전달해 달라"는 유언을 남기고 죽었다.

훗날 연산군이 왕위에 오르면서 이 사건에 대해 알게 되고, 결국 이 사건에 관련된 사람들을 처벌하면서 1504년갑자사화 등이 일어나게 된 것으로 알려져 있고 그로 인해 한명회, 한치형 등의 사람들이 부관참시를 당하고 그 이외의 사람들이 사사되거나 유배되었다. 하지만 실제 역사 속의 연산군은 왕위에 오르기 전부터 어머니의 죽음을 알고 있었다. 연산군에 의해 제헌왕후(齊獻王后)에 추숭되고, 회묘는 회릉(懷陵)으로 격상되었다.

사후[편집]

사후 경기도 장단에 매장되었으나 장지가 좋지 않다는 지관의 지적으로 신하들의 건의가 있자, 성종은 1488년(성종 19년)경 한성부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의료원 자리로 이장을 하였다. 뒤에 윤씨의 묘가 회묘, 회릉, 회묘로 변경되면서 이는 지명이 되어 오늘날의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회기동의 지명 유래가 되었다.

성종은 폐비 윤씨의 묘를 '윤씨지묘(尹氏之墓)'라 비석을 세우고, 제관 2명을 보내 기일에 제사를 올리도록 하되, 묘의 이름을 영구히 고치지 못하도록 명하였다. 그러나 후에 연산군이 즉위하면서 묘는 회묘에서 효사묘(孝思墓)로 바꿨다가 다시 회릉으로 격상시킨다.

연산군 사후[편집]

그 뒤 무덤은 현 위치인 경기도 고양군 원당읍 원신동(현 고양시 덕양구)로 이장하였으며, 서삼릉 내에 위치한 회묘(懷墓)이다. 왕비의 예에 따라 능으로 개장되었기 때문에 비교적 화려한 외관을 갖추고 있다. 1506년(연산군 12년) 중종 반정으로 연산군이 폐위되어 연산군이 그의 어머니 윤씨에게 올린 관작과 존호는 모두 삭탈되었고, 회릉 역시 회묘로 격하되었다.

회묘 근처에는 후궁 묘역이 있으며, 그 중 윤씨의 묘소는 봉분이 크고 석물들이 존재하고 있다.

친정오빠 윤구의 손녀사위는 명종인순왕후의 외삼촌이자 권신인 이량이다.


가족 관계[편집]

함안 윤씨(咸安 尹氏) / 파평 윤씨(坡平 尹氏)

  • 고조부 : 좌산기상시 윤희(左散騎常侍 尹禧)
    • 증조부 : 호조전서 윤득룡(戶曹典書 尹得龍)
    • 증조모 : 판전객시사 민자명(判典客寺事 閔子明)의 딸 정부인 여흥 민씨(貞夫人 驪興 閔氏)
      • 조부 : 교하현감 증 영의정 윤응(交河縣監 贈 領議政 尹應)
      • 조모 : 선공감부정 권소(繕工監副正 權紹)의 딸 증 정경부인 안동 권씨(贈 貞敬夫人 安東 權氏) - 4남 2녀
        • 고모 : 내시령 최첨로(內侍令 崔添老)와 혼인 윤씨
          • 고종사촌 오빠 : 최문손(崔文孫) - 태종 때 문과에 급제
          • 고종사촌 오빠 : 최효손(崔孝孫) - 태종 때 문과에 급제
        • 아버지 : 봉상시판사 증 영의정 함안부원군 윤기견(奉常寺判事 贈 領議政 咸安府院君 尹起畎)
      • 외조부 : 판서 증 좌찬성 적성군 이온(判書 贈 左賛成 赤城君 李蒕)
        • 어머니 : 정경부인 양성 이씨(貞敬夫人 陽城 李氏) - 3남
          • 오빠 : 부윤 윤우(副尹 尹遇)
          • 올케언니 : 첨지 김숭(僉知 金崇)의 딸 연안 김씨(延安 金氏)
          • 오빠 : 윤해(尹邂)
          • 오빠 : 윤후(尹逅)
    • 외종조부 : 공조참판 신장(工曹參判 申檣, 1382∼1433)
    • 외종조모 : 나주 정씨(羅州鄭氏, 정유(鄭有)의 딸)
      • 외당숙 : 의정부 영의정 고령부원군 문충공 신숙주(領議政 高靈府院君 文忠公 申叔舟, 1417~1475)
        • 6촌 언니 : 세조 후궁 숙원 신씨(淑媛 申氏)
    • 외조부 : 사간원 정언 정은공 신평(司諫院 正言 靜隱公 申枰, 1390∼1455)
    • 외조모 : 이회(李薈)의 딸 태안 이씨(泰安 李氏)
    • 외조모 : 장흥부원군 충정공 마천목(長興府院君 忠靖公 馬天牧, 1358~1431)의 딸 장흥 마씨(長興 馬氏)
      • 친어머니 : 장흥부부인 고령 신씨(長興府夫人 高靈 申氏)
        • 오빠 : 병조참판 윤구(兵曹參判 尹遘)
        • 올케언니 : 권술(權述)의 딸 정경부인 안동 권씨(贈 貞敬夫人 安東 權氏)


왕가(王家 : 전주 이씨)

  • 시고조부 : 제3대 태종대왕(太宗大王, 1367~1422, 재위 1400~1418)
  • 시고조모 : 원경왕후 민씨(元敬王后 閔氏, 1365~1420)
    • 시증조부 : 제4대 세종대왕(世宗大王, 1397~1450, 재위 1418~1450)
    • 시증조모 : 소헌왕후 심씨(昭憲王后 沈氏, 1395~1446)
      • 시종조부 : 제5대 문종대왕(文宗大王, 1414~1452, 재위 1450~1452)
      • 시종조모 : 현덕왕후 권씨(顯德王后 權氏, 1418~1441)
        • 시종숙부 : 제6대 단종대왕(端宗大王, 1441~1457, 재위 1452~1455)
        • 시종숙모 : 정순왕후 송씨(定順王后 宋氏, 1440~1521)
      • 시조부 : 제7대 세조대왕(世祖大王, 1417~1468, 재위 1455~1468) - 자신의 친정쪽으로 6촌 형부이다.
      • 시조모 : 정희왕후 윤씨(貞熹王后 尹氏, 1418~14~1483) - 자신의 친정쪽으로 6촌언니
        • 시숙부 : 제8대 예종대왕 (睿宗大王, 1450~1469, 재위 1468~1469)
        • 시숙모 : 장순왕후 한씨(章順王后 韓氏, 1445~461)
        • 시아버지 : 추존 덕종대왕(德宗大王, 1438~1457)
        • 시어머니 : 소혜왕후 한씨(昭惠王后 韓氏, 1437~1504) : 인수대비(仁粹大妃)

대중문화에 나타난 폐비 윤씨[편집]

  • 《금삼의 피》- 박종화
  • 회심곡(悔心曲) - 김영임, 폐비 윤씨를 소재로 한 노래

폐비 윤씨를 연기한 배우[편집]

텔레비전 드라마[편집]

영화[편집]

관련 항목[편집]

평가[편집]

그의 평가는 투기심과 질투심이 많은 여자로 평가받아왔다. 또한 유교적 가치관에 기반한 부녀자의 덕을 중시한 시어머니 인수대비와는 달리, 비교적 자유분방하고 사랑을 중시하였다고도 한다.[7]

주석[편집]

  1. 폐비 윤씨 태실의 태지에 기록된 내용이다. 현재 폐비 윤씨 태실 등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소장 중이며, 관련 내용을 국립중앙박물관의 전시 자료[1]에서 일부 확인 가능하다.
  2. 조원교 (2011년 7월 20일). 《제253회 큐레이터와의 대화 〈폐비 윤씨의 태실·태항아리·태지〉》. 국립중앙박물관, 4쪽
  3. 조선왕조실록에는 둘 모두 쓰였으나, 윤기무라는 이름이 비교적 적게 등장하므로 윤기견의 오기로 보는 설이 유력하다.[출처 필요] 한편 작가 신봉승은 자신이 집필한 드라마 《한명회》의 제94회에서, 윤기무는 윤기견의 아우로 슬하에 자식이 없었음이 함안 윤씨의 세보에 기록되어 있다고 하고, 이를 드라마를 통해서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4. 한국역대인물종합정보
  5. 2011년 방영된 JTBC의 드라마 《인수대비》 등에서는 폐비 윤씨가 궁녀로 입궁한 것으로 그렸다.
  6. 연산군은 즉위 후 선왕의 후궁을 죽이면 안된다는 언관들의 간언을 묵살하고 성종의 후궁들 몇인을 처형한다.
  7. 네이버캐스트 인수대비


전 임
공혜왕후
조선 역대 왕후
1476년 8월 27일 ~ 1479년 6월 21일
후 임
정현왕후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