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 푸앵카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쥘 앙리 푸앵카레
프랑스어: Jules Henri Poincaré
앙리 푸앵카레
앙리 푸앵카레
출생 1854년 4월 29일(1854-04-29)
프랑스 프랑스 낭시
사망 1912년 7월 17일 (58세)
프랑스 프랑스 파리
국적 프랑스
분야 수학, 물리학, 천문학
소속 Corps des Mines
University of Caen Lower Normandy
Sorbonne
Bureau des Longitudes
출신 대학 Lycée Nancy
에콜 폴리테크니크
Corps des Mines
지도 교수 샤를 에르미트
지도 학생 테오필 드 동데(Théophile de Donder)
주요 업적 푸앵카레 추측
푸앵카레 대칭
호몰로지
푸앵카레 쌍대성
균일화 정리
삼체 문제
혼돈 이론
수상 Gold Medal of the Royal Astronomical Society(1900)
실베스터 메달(1901)
마테우치 메달(1905)
Bruce Medal(1911)
젊은 시절의 앙리 푸앵카레

쥘 앙리 푸앵카레(Jules-Henri Poincaré, 1854년 4월 29일~1912년 7월 17일)는 프랑스수학자, 물리학자, 천문학자수학수리물리학, 천체역학 등의 분야에서 중요한 기본 원리를 확립한 업적을 남겼다. 한국어로 "포앙카레", "뽀앙까레" 등으로 표기하기도 한다.

생애[편집]

1854년 4월 29일 프랑스 낭시에서 태어났다. 에콜 폴리테크니크에서 샤를 에르미트의 가르침을 받았고, 1897년 파리 대학교에서 이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879년에 캉 대학교의 교수가 되었다. 1881년프랑스 파리 소르본 대학교천문학 교수로 이전하였다. 1887년 32세의 나이로 프랑스 과학 아카데미의 회원이 되었고, 1906년부터는 회장직을 엮임했다. 1909년에는 아카데미 프랑세즈의 회원이 되었다.

푸앵카레는 밀레니엄 문제 중 하나인 푸앵카레 추측을 최초로 고안한 수학자로도 유명하다.

1912년 7월 17일 프랑스 파리에서 사망하였다.

주요 업적[편집]

대수적 위상수학에서 호몰로지의 개념을 정의하였고, 이를 기반으로 푸앵카레 추측을 제기하였다. 삼체 문제에 대한 연구로 결정론적 복잡계를 발견하여, 현대적인 혼돈 이론의 기초를 마련하기도 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