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러다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패러다임(영어: paradigm)은 어떤 한 시대 사람들의 견해나 사고를 근본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테두리로서의 인식의 체계, 또는 사물에 대한 이론적인 틀이나 체계를 의미하는 개념이다.[1]

개요[편집]

프톨레마이오스의 우주
코페르니쿠스의 우주

패러다임은 패턴, 예시, 표본 등을 의미하는 그리스어: παράδειγμα 파라데이그마[*]를 영어화하여 만들어낸 신조어이다.[2]

토머스 쿤이 《과학혁명의 구조》에서 처음으로 제안한 패러다임은 한 시대의 사회 전체가 공유하는 이론이나 방법, 문제의식 등의 체계를 뜻한다. 예를 들어 천동설진리로 받아들여지던 시기에 다른 모든 천문 현상은 천동설의 태두리에서 설명되었다.[3]

예를 들어, 화성과 같은 외행성은 천구를 지나는 특정 기간에 정상적인 공전 방향과는 반대로 역행하는 것처럼 보인다. 이러한 현상은 기원전 3세기 무렵 고대 그리스 때부터 잘 알려져 있었고, 천동설에 부합하는 설명을 하기 위해 주전원과 이심원을 갖는 천체 모형을 고안하게 되었다. 프톨레마이오스의 우주 모형은 이를 정교하게 설명하고 있다.[4] 반면에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은 행성 간의 공전 주기 차이로 인해 일정기간 외행성이 역행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설명한다.[5]

토마스 쿤은 천동설에서 지동설로 이론 체계가 변화하는 과정을 과학혁명의 단적인 예로 제시하였다. 쿤은 이러한 과학 이론의 변화는 어느 한 이론이 그르고 다른 한 이론은 옳다는 것을 나타낸 것이 아니라, 당대 사회 전체가 갖는 신념과 가치체계가 변화한 것이며, 문제 해결 방법이 달라진 것이라 파악한다. 이러한 개념에 따르면 현대의 표준 모형 역시 하나의 패러다임일 뿐 절대적인 진리는 아니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6]

주석[편집]

  1. 표준국어대사전
  2. 고인석, 《과학의 지형도》,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2007년, ISBN 89-7300-738-6, 34쪽
  3. 기하라 부이치, 황소연 역, 《리더가 되기 위해 읽어야 할 명품 고전》, 새로운제안, 2008년, ISBN 89-5533-255-6, 293쪽
  4. 김원기, 《꿈꾸는 과학》, 풀로엮은집, ISBN 89-90431-96-4, 88쪽
  5. 고인석, 《과학의 지형도》,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2007년, ISBN 89-7300-738-6, 70-73쪽
  6. 김용규, 《설득의 논리학》, 웅진지식하우스, 2007년, ISBN 89-01-06840-0, 327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