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누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바누아투 공화국
3개 언어
비슬라마: Ripablik blong Vanuatu
영어: Republic of Vanuatu
프랑스어: République de Vanuatu
Flag of Vanuatu.svg Coat of arms of Vanuatu.svg
국기 국장
표어Long God Yumi Stanap
(우리는 하느님과 같이 존재한다.)
국가우리들, 우리들, 우리들
Vanuatu on the globe (small islands magnified) (Polynesia centered).svg
수도포트빌라 남위 17° 45′ 00″ 동경 168° 18′ 00″ / 남위 17.7500° 동경 168.3000°  / -17.7500; 168.3000
정치
정치체제공화제, 단일국가, 의원내각제
대통령
총리
탈리스 오베드 모세스
사토 킬만
역사
독립영국, 프랑스로부터 독립
 • 독립1980년 7월 30일
지리
면적12,200 km2 (155 위)
내수면 비율0%
시간대UTC (UTC+11)
DSTUTC + 11
인문
공용어비슬라마어, 프랑스어, 영어
인구
2005년 어림211,000명 (183위)
인구 밀도17명/km2 (188위)
경제
GDP(PPP)2005년 어림값
 • 전체$7.26억 (174위)
 • 일인당$3,346 (121위)
GDP(명목)2005년 어림값
HDI0.626 (124위, 2012년 조사)
통화바투 (VUV)
기타
ISO 3166-1548, VU, VUT
도메인.vu
국제 전화+678

바누아투 공화국(프랑스어: République du Vanuatu, 영어: Republic of Vanuatu, 비슬라마: Ripablik blong Vanuatu)은 오세아니아 남태평양에 위치하여 있는 섬나라로서, 공화정을 채택하였으며 수도는 포트빌라이다. 바누아투 공화국은 83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1774년 부터 1980년 영국프랑스로 부터 독립을 얻어내기 까지 '뉴헤브리디스'라는 이름으로 불렸다. 현재 2019년도 국토 면적은 약 1만 2189㎢이며 인구는 약 30만 명[1]으로 대략 대한민국 전라북도 익산시의 인구와 비슷하다.

국명[편집]

"바누아투" 란 국호는 오스트로네시아조어로 '땅' 혹은 '나라' 라는 뜻 을 가지고있는 단어 "Vanua(banua)[2]와 '일어서다'라는 뜻을 가진 동사 "tu"에서 파생되었다[3]. 그리하여서 "바누아투"의 국호는 이 두단어를 합친 "일어서는 나라"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고 또한 다른나라의 통치를 벗어나 하나의 새로운 독립나라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4].

개요[편집]

국민의 대다수가 멜라네시아계에 속한다. 솔로몬 제도,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통가 등이 주변국이다.

바누아투는 현재 예전 식민지 시절의 영향으로 3가지 공용어를 사용하고 있는데 바누아투 현지 언어인 비슬라마가 대부분 사용되며, 영어, 프랑스어도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공용어이다.

다수의 인구가 에파테 섬에 위치한 수도인 포트빌라와 바누아투 섬들 중 제일 큰 에스피리투산토 섬(산토 섬)의 큰 도시인 루간빌에 집중하고 있다. 이 나라는 한때 전 세계에서 국민 행복지수가 1위에 오른적도 있으며, 이 상황으로 많이 알려지기도 하였다.[5] 그후 정글의 법칙하백의 신부와 같이 많은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을 통하여 한국에 알려졌다.

역사[편집]

바누아투는 고고학적 증거로 약 기원전 45,000년 부터 1,500년 까지 남태평양 지역에 살고있던 오스트로네시아어를 사용하는 멜라네시아인들이 다른 섬 에서 섬에서 이주하는 동안 인구수가 증가하였다. 또한 12세기 부터 바누아투에 폴리네시아인 이 서쪽에서 이주함으로 현재 바누아투에 폴리네시아인, 멜라네시아인들이 그때부터 화합을 일며 살아가고 있다. 오늘 바누아투에서는 멜러(Mele), 푸투나(Futuna), 엠마에(Emae)와 아니와(Aniwa)지역에서 폴리네시아인 단체를 찾아볼수있다.

바누아투는 17세기 초, 유럽인들이 바누아투를 발견하기 전까지 자체적으로 '국가'를 구성, 또는 형성하지 않았다. 17세기 전까지 바누아투의 큰 섬들(산토 섬, 타나 섬 등)은 서로 경쟁이 치열하였고 독립적인 부족들로 나뉘어졌었으며, 대부분 상호 이해없이 언어를 구사하였다. 그러므로 섬마다 각기 다른 문화를 가지고 있었다.

13세기 초에서 17세기 사이에 섬들 사이에 문화, 규모 통일을 위한 로이마타(Roymata)의 시도 가 있었는데 그의 시도는 에파테(Efate) 섬에서부터 에피(Epi) 섬까지 이루어졌으며 결국 그의 생애 말기에 끝이 났다. 비록 그당시 통일은 하지 못했지만, 그의 시도, 서사시는 오늘까지도 바누아투 역사에 기록, 기억되고 있다.

유럽인들의 발견[편집]

바누아투의 발견과 현재 역사는 1606년, 포르투갈에서 태어났지만 스페인 탐험 부대를 이끌었던 페드루 페르난데스 지 케이로스가 한 섬을 발견하여 "Espiritu Santo"(성령)이라고 이름을 붙여 부르면서 시작되었다. 1774년, 제임스 쿡 선장이 이 섬에 '뉴헤브리디스(New Hebrides)'라는 이름을 붙였고, 바누아투는 이후로 계속 19세기까지 유럽 탐험가들에게 관심 대상이 되였다.

유럽인들의 착취와 식민지화[편집]

바누아투는 19세기에 유럽에서 온 선교사들과 1840년에서 1860년 사이에 에로망고 섬에서 단향이 발견됨으로서 유럽인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그후로부터 단향 착취를 위하여 유럽인들이 바누아투 원주민에게 매우 다른 두가지 유형의 접촉을 형성하였는데, 그중 1860년 때부터 블랙버딩 (Blackbirding) 이라고 알려진 바누아투를 포함한 멜라네시아 섬 전역에 일어났던 인신매매가 주로 일어났다. 그리하여 이런 방법으로 유럽인들은 원주민들을 피지, 뉴칼레도니아의 농장으로 보내졌다.

19세기말, 1880년대부터 영국프랑스에서 온 정착민이 많아지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또한 이 시기에 유행성 감기, 홍역과 같은 유럽 정착민들이 유럽에서 온 질병이 바누아투에 퍼지면서 그당시 원주민 의 10분의 1이 사망했고, 토착 인구가 감소하기 시작하였다. 그리하여 20세기초에 농장에서 일할 노동자를 확보하기 위해 노예무역이 더욱더 활발히 행해졌다.

그리고 또한 1880년대에는 그당시 유럽의 강호 프랑스영국이 뉴헤브리디스의 소유권을 동시에 주장하였으며 결국 두나라가 경쟁끝에 프랑스영국은 군도를 합병하고 공동지배하기로 결정하였다. 그후 1887년, 군도에서의 질서를 유지하기 위하여 "혼합해군위원회"라는 잠정 법령이 제정되었다.

제 2차 세계 대전 동안 뉴헤브리디스프랑스 장군 드골편에 합류한 프랑스 최초의 식민지였으며, 또한 일본진주만 공습과 태평양 정복중 미국편에서 바누아투가 미군의 마지막 방어선이었다. (그당시 미군은 산토 섬에 미군 후방 기지를 건설하였다).

바누아투의 독립[편집]

뉴헤브리디스인들은 1960년대에 더많은 자율권을 얻으려고 노력하였고, 영국프랑스의 주저함, 압력에도 불구하고 1980년 7월 30일에 뉴헤브리디스는 프랑스영국의 공동 지배에서 벗어나 독립을 하였고 식민지의 국명은"바누아투"로 변경되었고 바누아투 공화국이 건국되었다.

지리[편집]

바누아투는 오스트레일리아 북동부에 인접한 남태평양 산호해(珊瑚海) 또는 코럴해(Coral sea)에 위치하고 있으며, 호주 동부 해안에서 약 1970km, 뉴질랜드 북부에서 2900km, 뉴칼레도니아 북동부에서 539km 정도 떨어져 있는 군도이다.

바누아투는 현재 총 83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고 전체 면적은 12,199km²이다. 대표적으로 바누아투 섬들을 제일 큰 산토(Espiritu Santo) 섬 (3 956 km²), 말레꿀라(Malekula) 섬 (2 041 km²) 그리고 현재 정부가 자리잡고 있는 에파테(Efate) 섬 (900 km2) 이 있고 특별히 유네스코에서 지정한 화산이 있는 타나(Tana) 섬이 있다.

또한 83개의 섬 중에서 아니와(Aniwa) 섬과 로와(Rowa)을 제외하고 화산과 산악 지대로 형성되어 있다. 오늘날 바누아투에는 총 9개의 화산이 있고 그중 일부는 활화산으로써 아직까지도 가끔 화산 분화가 일어난다.

기후[편집]

바누아투의 기후는 다른 대부분의 남태평양의 국가들처럼 열대성 기후이다. 바누아투의 온도는 보통 20° 에서 32° 사이이다.

계절은 한국과 정 반대로 바누아투는 11월달이 되면 여름이 다가오고 1월달 에서 2월달 까지가 바누아투에서 제일 더운 달이다. 그리고 그외 반대로 7~8월달이 바누아투에서는 제일 시원할 때이다 (제일 시원 할때는 온도가 13° 까지 내려간다).

또한 열대 해양성 기후로 바누아투는 통가, 피지 같은 다른 남반구 국가들과 기후 특성도 반대이다.

정치[편집]

공식 국명에 나타나 있듯 대통령제 공화국이다. 정규군이 없고 유사시 사용할 수 있는 기동 부대를 보유하고 있다.

경제[편집]

바누아투의 수출품

1차 산업, 연안 금융업, 관광이 주를 이룬다.

대외관계[편집]

바누아투는 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동시 수교국이다. 1980년부터 1991년까지 친소 성향의 사회주의체제였기 때문에 소련과도 친했다. 소련이 망한 이후, 소련에서 러시아로 된 이후에도 여전히 외교 관계가 존재한다.

사람과 언어[편집]

인종 구성은 멜라네시아계가 98%이다. 프랑스계중국계등 동양계 민족과 비 멜라네시아계 태평양 제도 민족이 거주한다. 언어는, 3개의 공용어(비슬라마어, 영어, 프랑스어) 외에도 100개 이상의 지방 언어가 있다. 공통어는 혼합 영어인 비슬라마어이다. 그러나 대부분은 영어, 프랑스어등 으로 의사소통을 하는 경우도 드물지 않으며, 비슬라마는 국가의 주요언어이다.

문화[편집]

종교는 장로교 36.7%, 성공회 15%, 가톨릭교 15%, 전통 신앙 7.6%, 신흥 종교 6.2%, 그리스도의 교회 3.8%, 기타 15.7%이다. 문화적으로는 파푸아뉴기니의 영향도 받았으며, 전통적인 부족 문화도 이 나라에 강하게 남아있다. 영국과 프랑스의 공동 식민 지배의 영향으로 다른 오세아니아 국가들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문화도 약간 있다.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