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력 평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urchasing Power Parity (PPP)

구매력 평가(purchasing power parity, PPP)이란 환율이 양국 통화의 구매력에 의하여 결정된다는 이론으로 일물일가의 법칙이 성립함을 가정하고 있으며, 이것은 스웨덴의 경제학자인 구스타프 카셀(Karl Gustav Cassel, 1866.10.20-1945.1.14)이 제시하였다.[1]

설명[편집]

국제적으로 일물일가의 법칙이 성립하면, 환율은 양국의 물가수준의 비율로 나타낼 수 있으며, 이를 다른 말로 절대적 구매력평가(absolute PPP)라고도 한다.

상대적 구매력 평가[편집]

절대적 구매력 평가설에 의한 환율의 변화율은 양국의 인플레이션율 차이로 나타낼 수 있는데 이를 상대적 구매력평가(relative PPP)이라고 한다.

목록[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Cassel, Gustav (December 1918). “Abnormal Deviations in International Exchanges”. 28, No. 112 (112). The Economic Journal: 413–415. JSTOR 2223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