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헬름 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독일의 빌헬름 1세
Wilhelm1.jpg
독일 제국 초대 황제
프로이센 왕
북독일 연방의 의장
재위 1861년 1월 2일 ~ 1888년 3월 9일
황후 작센바이마르의 아우구스타
자녀 프리드리히 3세
루이제 공주
부왕 프리드리히 빌헬름 3세
모비 메클렌부르크슈트렐리츠의 루이제
이전 왕 프리드리히 빌헬름 4세
다음 황제 프리드리히 3세
왕가 호엔촐레른

빌헬름 1세(Wilhelm I. 1797년 3월 22일 ~ 1888년 3월 9일)는 프로이센의 국왕(임기: 1861년 ~ 1888년)이다. 북독일 연방의 의장(임기: 1866년 ~ 1871년)이자, 독일 제국의 황제(임기: 1871년 1월 18일 ~ 1888년)이었다.

빌헬름 1세는 군국주의로써 프로이센을 일등 국가로 만들려고 생각하였다. 1861년 형인 프리드리히 빌헬름 4세 대신 왕이 되자 비스마르크를 수상으로, 몰트케를 참모총장으로 등용하여 독일의 통일을 꾀하였다. 그는 1864년 프로이센-덴마크 전쟁과 1866년 프로이센-오스트리아 전쟁, 그리고 1870년 프로이센-프랑스 전쟁에서 차례로 승리한 뒤, 1871년 베르사유 궁전에서 독일 제국 황제가 되었다. 비스마르크를 신임하였으며 내외 정치에 수완을 보여, 독일을 유럽 제일의 강대국으로 만들었다[1]

즉위 이전의 경력[편집]

빌헬름 프리드리히 루드비그 폰 프로이센은 1797년 3월 22일 베를린에서 태어났다. 그는 프리드리히 빌헬름 3세메클렌부르크슈트렐리츠의 루이제 사이에서 태어난 차남이었다. 때문에 어린 시절에는 왕위에 오를 것이라 예상할 수 없었고 일반적인 교육만을 받았다.

1814년 빌헬름은 군대에 입대하였고 나폴레옹 전쟁 기간 동안 나폴레옹 1세의 군대와 싸웠다. 그는 워털루 전투리니 전투등에서 게프하르트 레베레히트 폰 블뤼허의 휘하에 있었으며 매우 용감한 병사였다고 한다. 1815년 이후에는 외교 업무를 겸임하였다.

1848년 독일 혁명 기간 동안 빌헬름은 그의 형이기도 하였던 프리드리히 빌헬름 4세를 노리는 반군을 성공적으로 제압하였다. 당시 빌헬름은 군중을 향하여 대포를 발포하였고 이로 인하여 〈포도탄 왕자〉(독일어: Kartätschenprinz)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을 얻었다.

1854년 빌헬름은 육군 원수가 되었고 마인츠 요새의 총독으로 임명되었다. 1857년 프리드리히 빌헬름 4세가 뇌졸중으로 고생한 끝에 더 이상 군주의 역할을 할 수 없게 되었다. 1858년 1월 빌헬름은 형을 대신하여 프로이센의 대리청정을 맡았다.

즉위[편집]

1861년 1월 2일 프리드리히 빌헬름 4세가 사망하자 대리청정으로 있던 빌헬름은 형의 뒤를 이어 프로이센의 왕이 되었다. 빌헬름 1세는 즉위와 함께 자유주의 적인 의회와도 맞닥드릴 수 밖에 없었다. 빌헬름 1세는 정치적 당파에 대해 중립을 유지한 채 비교적 정치에 관여하지 않는 태도를 취했다. 대신, 오토 폰 비스마르크총리로 임명하여 정치적 대립을 해결하게 하였다. 당시의 프로이센 헌법에 의하면 수상은 국왕에 대해서만 책임을 다할 뿐 의회에 대해서는 의무가 없었다. 비스마르크는 봉건 영주에게 충성을 바치듯 빌헬름 1세를 받들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비스마르크는 국무, 의회, 외교에서 매우 독단적으로 처신하였다. 결국 빌헬름 1세는 반대 여론에 밀려 비스마르크를 해임하여야 하였다.

황제[편집]

자녀[편집]

칭호 및 작위[편집]

주석[편집]

  1.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전 임
프리드리히 빌헬름 4세
프로이센 왕
1861년 - 1888년
후 임
프리드리히 3세
전 임
(없음)
북독일 연방의 의장
1866년 - 1871년
후 임
(없음)
전 임
(없음)
독일 황제
1871년 - 1888년
후 임
프리드리히 3세
전 임
크리스티안 9세
슐레스비히와 홀슈타인의 공작
작센-라우엔부르크의 공작
1864년 - 1888년
후 임
프로이센에 편입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