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드리히 1세 (프로이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리드리히 1세
Weidemann, Friedrich I Preußen.jpg
프로이센의 왕
브란덴부르크 선제후
재위 1701년 ~ 1713년
왕비 조피 샤를로테
부왕 프리드리히 빌헬름
모비 루이제 헨리에테
이전 왕 프리드리히 빌헬름
다음 왕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
왕가 호엔촐레른

프리드리히 1세(독일어: Friedrich I., 1657년 7월 11일 - 1713년 2월 25일)는 독일의 군주로, 프로이센 공작(1688 - 1701)이자 초대 프로이센 국왕이다(재위 : 1701년 1월 18일 - 1713년 2월 25일). 브란덴부르크 선제후로서는 프리드리히 3세(Friedrich III, 재위 : 1688년 5월 9일 - 1713년 2월 25일)이다.

생애[편집]

동프로이센쾨니히스베르크에서 프리드리히 빌헬름루이제 헨리에테 사이에서 태어났다. 1688년 선거모체에 계승하였고, 13년 후에 왕좌에 올라 베를린으로 수도를 옮겼다. 그가 왕좌에 오를 때, 프로이센은 무거운 의무를 지웠다. 그의 아들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와 손자 프리드리히 2세때 와서 전성기를 이루게 된다.

유럽 정책에는 프랑스에 대항하기 위하여 오스트리아, 영국, 네덜란드와 제휴하였다. 네덜란드에서 프랑스 군을 물리치고 나서, 스페인 계승전쟁에도 개입하여 오스트리아와 동맹으로 남아 프로이센의 군사적 공헌이 눈에 뜨인다는 증명을 하였다. 그러나 위트레흐트 조약의 결과, 스위스뇌샤텔 주라인 강 저지대에 놓여있는 몇 영토들로 이루어진 프리드리히의 영토 보수가 작았다.

프리드리히는 또한 황제의 사법적 종주국으로부터 새 왕국을 해방시켰고, 그 국고를 늘렸다. 네덜란드와 프랑스 개신교도들의 유입으로 새로운 산업과 땅의 간척 등이 이루어졌다. 1694년에는 할레 대학을 세우는 등, 프로이센 문화의 발전에 기초를 세웠다. 프리드리히 1세는 많은 업적을 세웠으나 프랑스식 관습을 숭배하여 프랑스풍으로 생활하였고 지나친 소비로 재정을 악화시켰다.[1] 1713년에 프리드리히 1세는 56세의 나이로 베를린에서 사망하였고 그의 뒤를 이어 즉위한 아들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는 프로이센 궁정의 프랑스식 관습에 철퇴를 가했다.

관련 항목[편집]

주석[편집]

  1. 제임스 더니건,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라》 고정아, 세종서적, 1999, p.139, ISBN 9788984070257
전 대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
프로이센 공작
1688년 - 1701년
후 대
프리드리히 1세
(프로이센 국왕)
전 대
프리드리히 1세
(프로이센 공작)
프로이센의 군주
1701년 - 1713년
후 대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
전 대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
브란덴부르크선제후
1688년 - 1713년
후 대
프리드리히 빌헬름 2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