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주식회사 두산
(株式會社 斗山)
Doosan Corporation.
창립 1933년 12월 19일
창립자 박승직
해체 1998년 9월 1일 두산상사, 두산경월, 두산백화, 두산개발, 두산동아, 두산기계, 두산전자, 두산정보통신
2002년 12월 대한주류
2010년 7월 두산모트롤홀딩스, 두산모트롤
2012년 11월 DFMS
시장 정보 한국: 000150
국가 대한민국
본사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275 (을지로6가)
핵심 인물 박용만(그룹회장)
이재경 (대표이사 부회장)
자본금 1,328억원 (2013년)
매출액 1조6,520억원 (2013년)
순이익 1,496억원 (2013년)
자산 총액 3조2,916억원 (2013년)
자회사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두산건설
두산엔진
두산DST
에스알에스코리아
두산동아(주)
두산캐피탈
오리콤
네오플럭스
두산큐벡스
두산베어스
두산생물자원
두산타워
두산매거진
종업원 1,890명
웹사이트 http://www.doosan.com/

주식회사 두산(斗山, Doosan Corporation)은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6가에 본사를 둔 사업형 지주회사이다.

연혁[편집]

  • 1896년 박승직상점(朴承稷商店) 개점.
  • 1925년 주식회사로 개편
  • 1953년 동양맥주주식회사 인수, OB맥주 생산 시작.
  • 1960년 동산토건·합동통신사 설립
  • 1966년 한양식품(두산식품으로 변경) 설립
  • 1967년 두산기계 설립
  • 1969년 한국병유리 설립
  • 1974년 두산전자 설립
  • 1979년 두산제관·두산곡산 설립
  • 1980년 OB씨그램(현 두산씨그램) 설립
  • 1982년 두산 베어스(舊 OB베어스) 설립
  • 1984년 두산컴퓨터 설립
  • 1985년 동아출판사㈜(現 두산동아), 동아인쇄공업㈜, 백화양조 인수
  • 1996년 창업 100주년, 현재의 그룹 CI 제정
  • 1998년 9월부터 9개 계열사가 통합되어 ㈜두산 출범
  • 2008년 중앙대학교 인수, 이사장으로서 박용성 회장 취임, 주류사업 매각 후, 전자, 의류, 글로넷, 정보통신 등 4개 사업부문 보유
  • 2009년 4월 지주회사 전환

두산은 2010년 10월 병마개 제조업체인 삼화왕관을 매각한 데 이어 의류 브랜드 폴로 운영권도 본사에 반납했다. 이와 같이 소비재 부문을 매각하고 중공업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1]

사업 부문[편집]

  • 전자 : ㈜두산-전자는 1974년 설립 이래 전자제품에 사용되는 인쇄회로기판(PCB)의 핵심 소재인 고품질의 동박적층판(CCL: copper clad laminate)을 생산하는 세계 선두 기업이며, OLED 등 소재 부문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음.
  • 산업차량 :‘세계일류상품 인증’을 포함한 각종 인증을 획득하며 세계적인 물류장비 메이커로 인정받고 있는 ㈜두산 산업차량은 엔진식 지게차와 전동식 지게차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두산 지게차는 운전자의 편의성과 경제성, 성능과 품질 뿐만 아니라 소음, 진동, 매연을 크게 줄인 환경친화적인 제품으로 전 세계 고객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 모트롤 : ㈜두산 모트롤은 창립 이래로 유압, 전기, 전자 기술을 기반으로 건설 중장비용 유압 Motor, 유압 Pump 및 전동지게차, 방위산업용 유압시스템을 생산판매하고 있는 국내 최대의 종합유압기기 전문 업체임.
  • 정보통신 : ㈜두산-정보통신은 Total IT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부로서, 국내 및 국외에 구축되어 있는 광범위한 IT 서비스 파트너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전 세계 두산 계열사 및 대외 고객에 대하여 IT 컨설팅 및 시스템 통합, 응용시스템 서비스, IT 인프라 서비스를 포함한 포괄적인 IT 서비스를 제공함.
  • 글로넷(舊 두산상사): 냉동감자 등 식자재, 소다회, 규사 등의 화학제품, 가전기기, 욕실설비 등을 수입, 판매하고 있으며, 의약용 지질수액원료와 유아용 기능식, 화장품 등 바이오 제품을 생산, 판매하고 국내외 물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음.

출처[편집]

  1. "기업들 "날씬·튼튼해지자" 비핵심사업 판다", 《조선일보》, 2011년 3월 28일 작성.

함께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