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식사(食事)는 특정한 시간에 특정한 음식먹는 것을 말한다.

종류[편집]

  • 아침은 사람이 아침에 일어나 한 두 시간 안에 먹는 것이 보통이다.
  • 점심은 낮에 먹는 식사로, 아침보다 더 많이 먹는 것이 보통이다. 아침을 먹지 않고 점심으로 아침까지 때울 수 있으며, '아점'으로 줄여 부르기도 한다.[1]
  • 저녁은 늦은 오후나 저녁 아무 때나 먹는 식사이며 하루의 주된 식사에 해당한다.

대한민국의 식생활의 고도화[편집]

이 문단은 위키백과의 편집 지침에 맞춰 다듬어야 합니다. 더 좋은 문단이 되도록 문단 수정을 도와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서구의 경우 오늘에 이르기까지 다음과 같은 내용의 식생활의 변화를 경험하여 왔다. 실질소득수준이 상승함에 따라서 식료소비의 구성은 용량이 많고 별로 맛이 없는 곡류나 감자류로부터 축산품·과실·아채 등보다 더 맛이 풍부하고 질이 높은 식료로 기호가 바뀌었다. 이러한 경향을 식생활의 고도화라고 한다. 대한민국에 있어서 식료품 구성이 식물성 식품에서 동물성 식품으로 구조가 바뀌는 경향과 일치한다.

〔표〕-7 정제당 수급추이

(단위:M/T)

구분

연도

생 산

내 수

수 출

1971

1976

1984

1990

1994

~

237,000

298,000

751,000

1,007,974

1,139,764

~

233,000

217,000

499,000

655,446

759,503

~

4,000

78,000

247,000

335,110

376,982

~

자료:대한제당협회

1990년대 후반에 이르러 식생활의 고도화 단계에 들어선 대한민국에서는 주식 이외 기호식품이 실로 다양한 변모를 보여왔으며, 햄소시지, 베이컨, 인조버터, 통조림, 우유 등은 일상 먹는 음식이 되었다. 대한민국의 정당(精糖) 수급추세를 보면, 1946년에 불과 38M/T을 수입하여 소모하던 것이 1971년엔 23만 7천 M/T를 생산하였으며, 1994년에는 75만 9,503M/T이라는 놀라운 소비증가추세를 보였다.육류의 1인당 소비량은 1975년 6.4㎏이던 것이 1995년에는 27.4㎏으로 늘어났으며, 식품소비의 서구화도 뚜렷해져 양파, 양배추의 소비는 증가하는 반면 김장무나 배추의 소비는 감소하는 추세에 있다. 또한 신종 야채류의 재배 및 과실의 증산 등 점차 식생활의 고도화 경향을 띠게 되었는데, 이같은 변화는 위의 표에서와 같이 1인 1일당 영양섭취량에도 큰 변화를 초래하였다.

〔표〕-8 식품공급량(1인1일당)

(단위:g, %)

공급량

식물성 식품

동물성 식품

곡류

과실류

육류

어패류

구성비

1962

1970

1980

1990

1996

881.3

1,002.6

1,166.0

1,338.2

1,496.9

823.5

914.8

995.1

1,026.7

1,104.3

545.1

534.0

505.5

480.7

473.6

18.1

27.5

44.4

79.3

101.0

57.8

87.8

170.9

311.5

392.6

6.6

8.8

14.7

23.3

26.2

13.2

22.8

37.9

64.6

93.2

37.6

40.2

61.5

83.6

95.9

자료:한국농촌경제연구원, 「식품수급표」

.[2]

주석[편집]

  1. 전정윤 기자. "오늘 아점 말고 브런치 먹을래요?", 《한겨레》, 2006년 4월 12일 작성.
  2.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생활태도〉

같이 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