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비아 몬테네그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르비야 츠르나고라 국가연합
Државна заједница Србија и Црна Гора
Državna zajednica Srbija i Crna Gora

2003년2006년
 

 

문장
문장
표어 (없음)
국가 슬라브족이여 (Хеј Словени)
Serbia and Montenegro.svg
수도 베오그라드, 포드고리차 북위 44° 48′ 동경 20° 28′  / 북위 44.800° 동경 20.467° / 44.800; 20.467
정치
공용어 세르보크로아트어
정부 형태 공화정
대통령
총리
스베토자르 마로비치 (2003~2006)
역사
 • 성립 2003년 2월 4일
 • 해체 2006년 6월 5일
지리
면적 102,350km² (105위)
내수면 비율 0%
인구
2006년 어림 10,832,545명 (75위)
인구 밀도 105.8명/km²
기타
통화 유고슬라비아 디나르1 (дин)

1당시 몬테네그로1999년부터 2002년까지는 독일 마르크를 자국 화폐로 사용하였고, 2002년 이후부터 유로(€)를 통용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국가연합(세르비아어: Државна заједница Србија и Црна Гора / Državna zajednica Srbija i Crna Gora 드르자브나 자예드니차 스르비야 이 츠르나고라, 약칭은 'СЦГ / SCG' 문화어: 쓰르비아 및 쯔르나고라)은 2003년 2월 4일부터 2006년 6월 5일까지 존재한 유럽의 옛 나라이다. 2006년 6월 5일, 세르비아몬테네그로로 분리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역사[편집]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설립 전의 역사[편집]

1980년대 후반, 개혁과 개방 열풍 속에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을 구성하던 공화국들의 독립 요구는 더욱 거세어져 민족 분규로 확대되었다. 1991년1992년 사이 슬로베니아·크로아티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마케도니아 공화국 4개국이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 공화국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했다.

슬로베니아는 주민의 대부분이 슬로베니아인인 데다가 북쪽 끝에 떨어져 있어 연방군은 독립 선언 10일 만에 10일 전쟁이라고 부르는 전투를 중단하면서 사실상 슬로베니아의 독립이 인정되었다. 그러나 크로아티아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에서는 복잡한 민족 문제로 독립 전쟁은 대규모로 확대되었다.

크로아티아 독립 전쟁, 보스니아 전쟁이 진행되는 과정에서도 국제 사회는 유고슬라비아 구성 공화국들의 독립을 차츰 인정하기 시작했다. 1991년 후반에는 많은 나라에서 이들 국가의 독립을 승인했고, 슬로베니아·크로아티아·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는 1992년 5월 22일유엔에 가입했다. 마케도니아는 별다른 분쟁 없이 독립했으나, 그리스와의 마케도니아 국호 분쟁으로 각국의 승인이 다소 늦어졌고, 1993년에 뒤늦게 마케도니아 구 유고슬라비아 공화국이라는 이름으로 유엔에 가입했다.

크로아티아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에서는 복잡한 민족 문제로 내전은 큰 규모의 국제전으로 확대되었다. 크로아티아에서는 크로아티아 내의 세르비아인과의 분쟁으로 여러 해 동안 전쟁이 이어졌고,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에서는 세르비아인·보스니아인·크로아티아인의 숱한 전투와 민족간의 대량 학살이 있었다.

한편 세르비아와 몬테네그로 공화국이 잔류한 유고슬라비아는 공식 국호를 유고슬라비아 연방 공화국으로 바꾸고, 국기와 국장도 새로 변경했다. 그러나 주민의 대부분이 알바니아인 계통의 코소보인코소보 자치주에서 독립 요구가 거세지자 이들 주민을 대량 학살하는 등의 만행이 이어지자, 미국을 비롯한 북대서양 조약 기구(NATO)의 회원국들은 평화 유지군을 보내 코소보 전쟁의 규모가 계속 확대되었다.

보스니아 전쟁과 코소보 전쟁에서 소수 민족의 학살에 관여했던 슬로보단 밀로셰비치 대통령은 2000년 불도저 혁명을 통해 실각하면서 밀로셰비치의 독재 정치가 종식되었다. 슬로보단 밀로셰비치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전범 재판을 받은 뒤 수감되었으며, 2006년 3월 11일에 옥사했다.

세르비아 몬테네그로의 출범과 분리[편집]

신 유고슬라비아 연방은 2003년 2월 4일, 국호를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연방'으로 개명하고 세르비아와 몬테네그로의 자치권을 각각 확대하고 느슨한 형태의 연방으로 이행하기로 결정하였다. 다만, 국기와 국장, 국가는 그대로 존속시켰다. 3월 3일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연방이 정식으로 출범, 70여 년 만에 유고슬라비아는 완전히 사라지게 되었다. 새롭게 출범한 세르비아 몬테네그로는 세르비아와 몬테네그로의 대등한 지위의 연방으로 구성된 것이었으나, 세르비아 쪽의 인구가 훨씬 많은 데다가 대부분의 실권은 세르비아 쪽에서 쥐고 있었기 때문에 이미 전부터 몬테네그로 내에서는 분리 독립 운동이 있었다. 몬테네그로 쪽의 분리 독립 요구가 더욱 거세어지면서, 몬테네그로의 분리 독립 국민투표 협상이 개시되었다. 결국 2006년 5월 21일 실시한 분리 독립 투표가 실시되어, 55.4%의 찬성률을 나타내어 몬테네그로의 독립이 확정되었다. 세르비아는 몬테네그로의 인구 수를 들먹여 못마땅하게 여겼으나, 그 동안 국내외에서 쏟아진 인권탄압의 비판 여론을 고려하여 무력 개입은 하지 않고 독립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6월 4일에 몬테네그로 의회에서 공식적인 독립 선언이 발표되었고, 이튿날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연방' 은 공식적으로 해체되었다. 이로써 구 유고슬라비아를 구성했던 6개의 공화국이 모두 별개의 국가가 되었다. 독립한 몬테네그로는 여타 구 유고슬라비아 연방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민족주의를 주창하고 있다.

주민[편집]

1991년 조사에 따르면 세르비아인이 62.6%, 알바니아인이 16.5%, 몬테네그로인이 5%, 헝가리인이 3.3%, 기타가 12.6% 정도 존재했다.

언어[편집]

인구의 95%가 사용하는 세르비아어공용어의 지위를 누렸다. 그 외에는 알바니아어가 5% 존재하였다(특히, 코소보 지방에서 많이 존재한다).

종교[편집]

종교는 세르비아 정교회가 65%로 우위를 차지하였으며, 이슬람교가 19%로 그 다음 세력이었다. 가톨릭교가 4%, 개신교가 1%, 기타 11%가 존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