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의 (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선의(宣義, ? ~ 기원전 190년)는 전한 초기의 관료이다. 개국공신 서열 112위로 토군(土軍侯)에 봉해졌다.

행적[편집]

고제 6년(기원전 201년)에 중지가 되었고, 이후 정위가 되어 진희를 쳐 토군후에 봉해지고 식읍 1,200호를 받았다. 훗날 연나라 승상이 되었다. 혜제 5년(기원전 190년)에 죽으니 시호(武)[1]라 하였고, 아들 선막여가 작위를 이었다.

한서 백관공경표에는 선의가 혜제 6년(기원전 189년)에 다시 정위에 임명된 것으로 기록되어 있는데, 선의는 이미 죽었을 때로, 표의 기록이 잘못된 것으로 여겨진다.

출전[편집]

각주[편집]

  1. 사기에서는 무, 한서에서는 이라 한다.
전임
공상불해 (대행)
전한정위
기원전 197년 ~ ?
후임
왕염계
전임
(첫 봉건)
전한의 토군후
기원전 196년 2월 정해일 ~ 기원전 190년
후임
아들 토군효후 선막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