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막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선막여(宣莫如, ? ~ 기원전 155년)는 전한 전기의 제후로, 개국공신 선의의 아들이다.

행적[편집]

혜제 6년(기원전 189년), 선의의 뒤를 이어 토군(土軍侯)에 봉해졌다.

토군효후 35년(기원전 155년)에 죽으니 시호라 하였고, 아들 선평이 작위를 이었다.

출전[편집]

전임
아버지 토군무후 선의
전한의 토군후
기원전 189년 ~ 기원전 155년
후임
아들 토군강후 선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