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석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여석지(呂釋之, ? ~ ?)는 중국 진나라 말기, 전한 사람으로, 전한 고제의 외척이다.

일대기[편집]

고황후의 작은오라버니로, 처음 고제가 거병하였을 때부터 객으로서 종군해 진나라와 싸웠다. 기원전 206년, 고제가 한왕으로 봉해지면서 풍(豐)·패(沛)로 돌아가 고제의 아버지와 장인 여선왕을 모셨다.[1] 고제 6년(기원전 201년), 고제가 중국을 통일하고서 건성(建成侯)에 봉해졌다.[2][3] 혜제 2년(기원전 193년)[2] 혹은 재위 9년 만에(기원전 192년)[3] 죽어 시호(康)이라 했다.[2][3] 작위는 아들 여칙이 이었으나, 죄를 지어 작위를 박탈당했다. 이후에 아들 여록조나라 왕이 되면서 (趙昭王)으로 추존되었다.[2][3]

고제가 고황후 소생인 태자 유영을 폐하고 총애하는 척부인 소생의 유여의를 태자로 세우려 하자, 고황후와 상의하고 장량을 협박해 유영을 위해 계책을 내게 했다. 이 사건이 기록된 사기의 유후세가와 한서의 장진왕주전에서 직접 언급되는 이름은 형의 이름인 여택이지만, 작호는 여석지의 작호인 '건성후'로 나온다.[4][5] 이 때문에 이 부분의 여택은 여석지를 잘못 쓴 것으로 보기도 한다.

각주[편집]

  1. 고제의 일가는 이후 팽성 대전에서 고제가 패배하면서 서초패왕 항우에게 죄다 사로잡혔다가, 홍구 협약 때 풀려났다.
  2. 사마천: 《사기》 권18 고조공신후자연표제6
  3. 반고: 《한서》 권18 외척은택후표제6
  4. 위와 같음, 권40 장진왕주전제10
  5. 사마천, 전게서, 권55 유후세가제25
선대
-
전한의 조왕
(추존)
후대
아들 여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