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한 폐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전한 폐제
지위
전한의 제9대 황제
재위 기원전 74년
전임자 소제
후임자 선제
신상정보
부친 유박

한 폐제(漢廢帝) 또는 창읍왕 유하(昌邑王 劉賀)는 전한의 제9대 황제(재위 기원전 74년)이며 세종 무제의 서손자이자 창읍애왕 유박의 아들이다. 뒤에 강등당하여 해혼후(海昏侯)가 되었다.

원평 원년(기원전 74년), 소제가 붕어하였다. 조정에서는 누가 뒤를 잇게 할지 의견이 분분하였는데, 소제의 서형 광릉왕을 지지하는 자가 많았다. 그러나 광릉왕은 평소 행실이 좋지 못하여 소제가 생전에 좋아하지 않았고, 소제의 고명대신인 곽광 또한 편치 않게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어떤 낭(郞)이 이렇게 상주하였다.

주나라 태왕은 태백(太伯)을 폐하고 왕계를 세웠고, 문왕은 백읍고를 버리고 무왕을 세웠습니다. 비록 장자를 폐하고 어린아이를 세웠으나, 그 뜻은 옳았습니다. 광릉왕은 종묘를 잇기에 적합치 않습니다.

곽광은 승상 양창 등에게 낭의 글을 보여주고, 그 낭을 구강태수로 발탁하였다. 그 날 바로 황태후의 조서를 받아 소부 사악성 · 종정 유덕 · 광록대부 병길 · 중랑장(中郞將) 이한(利漢)을 보내 창읍왕을 모셔오게 하였다.

사마광은 그가 소제의 빈소에 가면서 슬퍼하는 기색이 없이 길위에서 고기 반찬을 먹으니, 곽광이 그 죄를 묻고 폐했다고 주장하였다. 이는 소학의 외편에 고사로 인용되었다.

2011년, 중화인민공화국 장시 성 난창 시 신젠 구에서 해혼후의 무덤이 발견되었다. 발굴조사 끝에, 유하의 것으로 최종 확인되었다.[1] 피장자 유하의 뱃속에서 소화되지 않은 멜론 씨앗이 발견되어, 여름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2]

각주[편집]

  1. “漢廃帝・劉賀の海昏侯墓、その貴重な出土品の数々”. China Radio International.CRI. 2016년 3월 2일. 2018년 3월 15일에 확인함. 
  2. “前漢・海昏侯墓、被葬者の腹部からメロンの種見つかる、夏に死亡か―中国”. exciteニュース. 2016년 5월 8일. 2018년 9월 23일에 확인함. 

가계[편집]

  • 조부 : 전한 무제
  • 부왕 : 창읍애왕 유박(劉髆)
    • 아들 : 해혼후 유대종(海昏釐侯 劉代宗)
    • 손자 : 해혼원후 유보세(海昏原侯 劉保世)
  • 이복 삼촌 : 전한 소제 유불릉
전임
아버지 창읍애왕 유박
제2대 전한의 창읍왕
기원전 88년 ~ 기원전 74년
후임
(폐지)
전임
이복 삼촌 소제 유불릉
제9대 중국 전한 황제
기원전 74년
후임
당조카 선제 유순
전임
(첫 봉건)
전한의 해혼후
기원전 63년 ~ 기원전 59년
후임
(13년 후) 아들 해혼희후 유대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