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도황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한 도황고 유진(漢 悼皇考 劉進, 기원전 113년 ~ 기원전 91년)은 무제의 손자이자 여태자의 서자이며, 측실 사양제의 소생이다. 10대 선제의 아버지이다. 사후 아들이 황제로 즉위하면서 도황고(悼皇考)라는 존호를 올렸고, 그의 비는 도후(悼后)가 되었다.

생애[편집]

기원전 91년 아버지 유거가 무고(巫蠱)의 모함을 받아 살해되자 거병하여 반군을 일으켰으나 관군과의 전쟁에서 패하여 병사들은 흩어졌다. 병사들이 패주하고 반군이 진압되자 그는 자살하였다. 뒤에 그의 외조모의 친정으로 빼돌려졌던 아들 선제가 황제로 즉위하게 되었다.

사후 한무제는 손자에게 사태손(史太孫)의 시호를 내렸으며 아들이 즉위하면서 '남의 후사 된 자는 그의 아들이 되는 것'이라고 하였으나, 전한 선제는 그를 도황제, 비는 도황후로 추존했다. 김부식삼국사기에서 첨해 이사금이 그의 아버지 골정세신 갈문왕으로 추존한 것을 그의 사례를 근거로 들기도 하였다.

참고 자료[편집]

  • 삼국사기 신라국본기 제2권 (벌휴이사금, 내해이사금편)

가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