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언 (평간경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평간경왕 유언(平干頃王 劉偃, ? ~ 기원전 81년)은 중국 전한의 제후왕으로, 첫 평간왕이다. 전한 경제의 손자며 조경숙왕 유팽조의 막내아들이다.

생애[편집]

정화 2년(기원전 91년), 전한 무제가 친족간 관계를 위해 광평군을 떼어내 새로 평간나라를 만들고 유언을 왕으로 봉했다. 평간경왕 11년(기원전 81년)에 죽어 아들 평간유왕 유원이 뒤를 이었다.[1][2]

가계[편집]

곡량안후는 원강 3년(기원전 65년) 7월 임자일, 광향효후와 성향질후는 신작 3년(기원전 59년) 7월 임신일, 평리절후 ~ 성릉절후는 신작 4년(기원전 58년) 3월 계축일, 양성민후는 신작 4년 7월 임자일, 조양후는 오봉 원년(기원전 57년) 4월 을미일에 봉해졌다.[3]

각주[편집]

  1. 반고: 《한서》 권14 제후왕표제2
  2. 위와 같음, 권53 경십삼왕전제23
  3. 위와 같음, 권15 하 왕자후표 하
선대
(첫 봉건)
제1대 전한의 평간왕
기원전 91년 9월 ~ 기원전 81년
후대
아들 평간유왕 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