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발 (제북정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제북정왕 유발(濟北貞王 劉勃, ? ~ 기원전 152년)은 중국 전한의 황족 · 제후왕으로, 형산왕 · 제북왕을 지냈다. 회남여왕 유장의 차자다.

생애[편집]

회남여왕은 큰아버지 문제에게 반역했다가 사로잡혀 유배 길에 자결했는데,[1][2] 문제는 회남여왕을 불쌍히 여겨 문제 8년(기원전 172년) 5월에 회남여왕의 일고여덟살배기 네 아들들을 후로 봉했다. 제북정왕은 이때 안양후(安陽侯)에 봉해졌다.[1][3]

문제 16년(기원전 164년), 회남나라를 셋으로 나누어 회남여왕의 아들들 중 이미 죽은 유량을 빼고 모두 왕으로 세워 주면서, 형산왕으로 봉해졌다.[1][2][3]

경제 3년(기원전 154년), 오초칠국의 난이 일어나면서 형제들과 마찬가지로 반란군 중 가장 세력이 큰 이웃 오나라유비의 사신을 받았으나 가담하려는 마음을 결코 품지 않았다.[1] 반란이 진압된 후 이듬해에 입조했고, 경제에게 칭찬을 받아 제북나라로 옮겨 봉해지는 포상을 받았다. 죽어 시호(貞)이라 했고, 아들 유호가 뒤를 이었다.[1][2]

가계[편집]

각주[편집]

  1. 반고: 《한서》 권44 회남형산제북왕전제14 Wikisource-logo.svg중국어 위키문헌에 이 글과 관련된 원문이 있습니다. 한서 권44 회남형산제북왕전제14
  2. 위와 같음, 권14 제후왕표제2 Wikisource-logo.svg중국어 위키문헌에 이 글과 관련된 원문이 있습니다. 한서 권14 제후왕표제2
  3. 위와 같음, 권15 왕자후표제3상
선대
(첫 봉건)
전한의 안양후
기원전 172년 5월 병오일 ~ 기원전 164년
후대
(봉국 폐지)
선대
(첫 봉건)
제1대 전한의 형산왕
기원전 164년 ~ 기원전 153년
후대
유사
선대
유지
제3대 전한의 제북왕
기원전 153년 ~ 기원전 152년
후대
아들 제북식왕 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