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신 (갱알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유신(劉信, ? ~ ?)은 전한 초기의 제후로, 고제의 형 유백의 아들이다.

행적[편집]

고제를 따라 종군하였고, 반란을 일으킨 한왕 신을 치고 낭중장(郞中將)에 임명되었다.

고제는 한량이었을 때, 때때로 빈객들을 데리고 유백의 집에 들렀었다. 평소 고제를 미워하였던 유백의 아내는 어느 날 일부러 솥을 긁는 소리를 내어 집에 음식이 없는 척하였고, 소리를 들은 빈객들은 자리를 떴다. 나중에 고제가 국이 담긴 솥을 열어 보니, 국이 들어 있었다. 고제는 이때부터 형수를 원망하였다.

나중에 전한을 건국한 고제는 친족들에게 작위를 내려주었으나, 형수가 자신에게 했던 일을 기억하여 유신에게만은 아무 것도 해주지 않았다. 태상황이 이를 상기시키니, 고제는 유신을 갱알(羹頡侯)에 봉하였다. '갱알'은 국그릇을 긁는다는 뜻으로, 결국 형수의 행태를 비꼰 것이었다. 고제 7년(기원전 201년)[1] 10월의 일이었다.

고후 원년(기원전 187년), 유신은 죄를 지어 관내후로 강등되었다.

출전[편집]

  • 사마천, 《사기》 권18 고조공신후자연표·권50 초원왕세가
  • 반고, 《한서》 권15상 왕자후표 上·권36 초원왕전

각주[편집]

  1. 당시 전한에서 사용한 역법은 전욱력으로, 한 해의 시작과 끝을 각각 10월·9월로 하였다. 즉, 고제 7년은 기원전 201년 10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이다.
선대
(첫 봉건)
전한의 갱알후
기원전 201년 10월 ~ 기원전 187년
후대
(봉국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