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 (정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賀, ? ~ ?)는 전한 전기의 관료이다. ‘하’는 이름자로, 성씨는 알 수 없다.

행적[편집]

문제 6년(기원전 174년), 회남여왕 등이 시기(柴奇)와 함께 반란을 꾀하다가 발각되었다. 결국 유장은 문초를 받았는데, 당시 정위였던 하는 문초 후 승상 장창·전객 풍경·종정 유일·비도적중위(備盜賊中尉) 등과 함께 문제에게 유장의 죄가 사형에 해당함을 아뢰었다. 문제는 유장을 다시 문초하게 하였으나 똑같은 결과가 나왔는데, 끝내 문제는 유장의 목숨을 살려주는 대신 봉국을 빼앗고 촉군으로 유배시켰다.

하는 오로지 《사기》 권118에만 등장하며,[1]한서》 권19에서 다룬 역대 정위의 명단에서도 누락되어 있다.

출전[편집]

각주[편집]

  1. 같은 사건을 다룬 《한서》 권44에도 등장하나, 이름이 없이 관직명으로만 언급된다.
전임
오공
전한정위
(기원전 174년 당시)
후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