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농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사농(大司農)은 고대 중국의 관직이다. 국가의 재정을 담당하였다.

[편집]

치속내사(治粟內史)라 하였으며, 이 명칭은 전한 초기까지 이어졌다. 내사 업무 중 재정·경제 장관의 성격을 대표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전한[편집]

경제대농령(大農令)으로 고쳤고, 무제 때인 태초 원년(기원전 104)에 대사농으로 고쳤다. 왕망 집권 후 희화로 고쳤다.[1]

속관은 다음과 같다.

명칭 담당 업무
균수(均輸) 물자 공급
태창(太倉) 곡식
평준(平準) 물가
도내(都內) 국고
적전(籍田) 황제 직할지의 재정
늠희(廩犧) 제사의 희생물

[편집]

납언(納言)으로 고쳤다.

후한[편집]

다시 대사농으로 고쳤다. 전한의 늠희는 하남윤 소속으로 돌렸고, 균수는 없앴다.

말기에는 상서(尙書)가 재정을 주관하였으며, 또한 각종 물자를 관리하는 직책이 설치됨에 따라 권한이 축소되었다.

속관은 다음과 같다.

명칭 담당 업무
태창령(太倉令) 곡식
평준령(平準令) 물가 · 직물
도관령(導官令) 황제가 먹는 쌀 · 건량(乾糧)

삼국 시대[편집]

조위[편집]

위국 시절에 설치한 대농(大農)을 그대로 쓰다가, 조위 건국 직후 대사농으로 고쳤다.

촉한·동오[편집]

대사농을 설치하였다.

북제[편집]

사농시(司農寺)를 설치하고 그 장관을 사농시경 혹은 사농경(司農卿)이라 하였다. 부관은 사농소경(司農少卿)이다.[2]

각주[편집]

  1. 반고, 《한서》 권84 적방진전(翟方進傳)
  2. 수서》27권 지 제22 백관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