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주감(周堪, ? ~ ?)은 전한 후기의 학자이자 관료로, 소경(少卿)이며 제군 사람이다.

생애[편집]

공패(孔霸)와 함께 유학자 하후승(夏侯勝)에게서 《서경》을 배워 역관령(譯官令)이 되고, 석거각(石渠閣)에서의 토론에 참여하였다. 훗날 태자소부(太子少傅)에 임명되어 원제를 가르쳤다.[1]

황룡 원년(기원전 49), 선제의 임종 때 주감은 외척 사고(史高) · 태자태부(太子太傅) 소망지와 함께 금중으로 부름을 받았다. 원제는 사고를 대사마 · 거기장군, 소망지를 전장군(前將軍) · 광록훈, 주감을 광록대부(光祿大夫)에 임명하고 모두 영상서사(領尙書事)로서 원제를 보필하도록 명하였다. 원제는 소망지와 주감을 중용하였고, 이들은 원제를 지도하는 한편 유갱생 등을 임용하였다. 그러나 선제 때부터의 권신인 중서(中書) 홍공 · 석현 및 외척 사고와 대립하였고, 초원 2년(기원전 47) 소망지는 실각하여 자결하였고 주감은 파면되었다.[2]

소망지를 죽게 한 것을 후회한 원제는 이듬해 주감을 광록훈으로 발탁하였고, 또 주감의 제자인 장맹을 광록대부 · 급사중(給事中)에 임명하여 이들을 신임하였다. 홍공 · 석현은 이들을 미워하여 참언하였고, 결국 주감은 하동태수로, 장맹은 괴리령(槐里令)으로 좌천되었다.[3]

영광 4년(기원전 40), 원제는 다시 주감을 영상서사에, 장맹을 급사중에 임명하였다. 그러나 주감은 병들어 말조차 할 수 없었고, 장맹은 석현의 무고로 자결하였다.[4]

건소 2년(기원전 37), 《역경》의 대가 경방(京房)이 관료를 평가하는 제도를 새로이 상주하였을 때 광록대부 주감은 어사대부 정홍과 함께 처음에 반대하였으나 찬성으로 입장을 돌렸다.[5]

제자로 모경(牟卿)과 허상을 두었고, 후손 주흥사는 《천자문》을 저술하였다.

각주[편집]

  1. 반고(班固), 《한서(漢書)》 권88 유림전(儒林傳)
  2. 반고, 《한서》 권78 소망지전(蕭望之傳)
  3. 반고, 《한서》 권36 초원왕전(楚元王傳)
  4. 반고, 《한서》 권27상 오행지(五行志)
  5. 반고, 《한서》 권75 경방전(京房傳)
전임
전한광록훈
기원전 46년 ~ 기원전 43년
후임
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