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자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한석봉 천자문

천자문(千字文)은 중국 남조 (502~549)의 주흥사양 무제의 명을 받아 지은 책으로, 모두 다른 한자 1000자로 1구 4자의 사언 고시 250구로 되어 있다. 동진 왕희지의 필적에서 해당되는 글자를 모았다고 하는데, 더 오래전에 중국 위나라 종요의 필적을 모은 것이라는 설도 있고 천자문을 종요가 손수 만들었다는 설도 있다. '천지현황(天地玄黃)'으로 시작해서 '언재호야(焉哉乎也)'의 어조사로 끝나는데, 자연 현상부터 인륜 도덕에 이르는 넓은 범위의 글귀를 수록하여 한문의 입문서로 널리 쓰였다.

당나라부터 빠르게 보급되어 여러 판본이 만들어졌는데, 가장 유명한 것은 왕희지의 7대손 왕지영이 진서와 초서의 두 서체로 만든 《진초천자본(眞草千字本)》으로 1109년에 새긴 석각이 남아 있으며 둔황에서 발견된 문서에 그 필사본이 많다고 한다. 송나라부터는 완전히 정착되어 《속(續)천자문》을 만들기도 하고 《서고천자문(敍古千字文)》과 같이 전혀 다른 글자를 이용한 새로운 천자문이 생기기도 했으며, 천자문의 순서를 이용해 문서 번호를 붙이는 풍습도 생겼다. (일자오결)

전설에는 주흥사가 무제의 명에 따라 하룻밤 사이에 만들어야 했으나 마지막 4자를 짓지 못하여 고심하고 있는데, 홀연히 귀신이 나타나서 어조사 언재호야의 마무리를 알려주었으며, 완성한 후에 보니 머리털이 하얗게 세었다고 하여 "백수문(白首文)"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천자문은 모든 한자가 없어서 팬그램이 아니다. 드라마에서 한자 교육 장면이 나오면 꼭 천자문을 읽게 하고 읽지 못하면 체벌을 내리는 장면이 나온다.

한국[편집]

《천자문》이 한국에 전래된 시기는 명확하지 않다.

한편, 신라에는 법흥왕 8년(521년)에 중국 남조 양의 승려 원표가 사신으로 오면서 많은 불경과 《천자문》을 가지고 왔다고 한다.

천자문은 한문의 입문서로써 줄곧 중용되어 여러가지 판본이 존재했고 훈민정음 창제 이후 한자마다 그 새김과 소리를 넣어 석음(釋音)을 붙여 간행되었는데, 그 가운데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것은 조선 선조 8년(1575년)에 광주에서 간행된 광주판 천자문이며, 현재 일본 동경대학 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한국에 가장 널리 보급된 것은 조선 선조 16년(1583년) 어명에 의해 명필 한호가 쓴 《석봉천자문(石峯千字文)》으로 여러차례 중간되어 왔는데, 현존하는 여러 판본중에서 경북 영주의 박찬성(朴贊成) 소장본과 일본 나이카쿠 문고(內閣文庫) 소장본이 원간본 혹은 이것에 가까운 판본으로 추정된다.

천자문 한자 중 교육용 한자 밖의 것은 250자이다.

내용[편집]

1 3 4 5 6 7

천지현황 우주홍황

개차신발 사대오상

西

도읍화하 동서이경

치본어농 무자가색

탐독완시 우목낭상

포사료환 혜금완소

宿

일월영측 진숙렬장

공유국양 기감훼상

배망면락 부위거경

숙재남무 아예서직

역유유외 속이원장

념필륜지 균교임조

한래서왕 추수동장

녀모정혈 남효재량

殿

궁전반욱 루관비경

세숙공신 권상출척

구선찬반 적구충장

석분리속 병개가묘

調

윤여성세 률려조양

지과필개 득능막망

도사금수 화채선령

맹가돈소 사어병직

포어팽재 기염조강

姿

모시숙자 공빈연소

운등치우 로결위상

망담피단 미시기장

병사방계 갑장대영

서기중용 로겸근칙

친척고구 로소이량

년시매최 희휘랑요

김생려수 옥출곤강

使

신사가복 기욕난량

사연설석 고슬취생

령음찰리 감모변색

첩어적방 대건유방

선기현알 회백환조

검호거궐 주칭야광

묵비사염 시찬고양

승계납폐 변전의성

이궐가유 면기지식

환선원결 은촉위황

지신수호 영수길초

과진리내 채중개강

경행유현 극념작성

우통광내 좌달승명

성궁기계 총증항극

주면석매 람순상상

구보인령 부앙랑묘

해함하담 린잠우상

덕건명립 형단표정

기집분전 역취군영

태욕근치 림고행즉

현가주연 접배거상

속대긍장 배회첨조

2

공곡전성 허당습청

稿

두고종례 칠서벽경

량소견기 해조수핍

교수돈족 열예차강

고루과문 우몽등초

룡사화제 조관인황

화인악적 복연선경

부라장상 로협괴경

색거한처 침묵적요

적후사속 제사증상

위어조자 언재호야

시제문자 내복의상

척벽비보 촌음시경

호봉팔현 가급천병

구고심론 산려소요

계상재배 송구공황

 

추위양국 유우도당

자부사군 왈엄여경

고관배련 구곡진영

흔주루견 척사환초

전첩간요 고답심상

 

조민벌죄 주발은탕

효당갈력 충칙진명

祿

세록치부 차가비경

거하적력 원망추조

해구상욕 집열원량

 

좌조문도 수공평장

림심리박 숙흥온청

책공무실 륵비각명

비파만취 오동조조

려라독특 해약초양

 

애육려수 신복융강

사란사형 여송지성

반계이윤 좌시아형

진근위예 락엽표요

주참적도 포획반망

 

하이일체 솔빈귀왕

천류부식 연징취영

엄댁곡부 미단숙영

유곤독운 릉마강소

   

명봉재죽 백구식장

용지약사 언사안정

환공광합 제약부경

     

화피초목 뢰급만방

독초성미 신종의령

기회한혜 설감무정

     
 

영업소기 자심무경

준예밀물 다사식녕

     
 

학우등사 섭직종정

진초경패 조위곤횡

     
 

존이감당 거이익영

가도멸괵 천토회맹

     
 

악수귀천 례별존비

하준약법 한폐번형

     
 

상화하목 부창부수

기전파목 용군최정

     
 

외수부훈 입봉모의

선위사막 치예단청

     
 

제고백숙 유자비아

구주우적 백군진병

     
 

공회형제 동기련근

악종태대 선주운정

     
 

교우투분 절마잠규

안문자새 계전적성

     
 

인자은측 조차불리

곤지갈석 거야동정

     
  退

절의렴퇴 전패비휴

綿

광원면막 암수묘명

     
 

성정정일 심동신피

       
  滿

수진지만 축물의이

       
 

견지아조 호작자미

       

종요의 천자문[편집]

주흥사뿐만 아니라 중국 위나라 종요(鍾繇)도 《천자문》을 남겼다. 주흥사의 책은 “天地玄黃”으로 시작하나, 종요의 책은 “二儀日月”로 시작한다.

지정 문화재[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