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방상(方賞, ? ~ ?)은 전한 말기의 관료로, 군빈(君賓)이며, 동해군 사람이다.

행적[편집]

건평 원년(기원전 6년), 사례교위에서 좌풍익으로 전임되었다.

건평 3년(기원전 4년), 정위로 승진하였다.

건평 연간, 유립이 사람을 함부로 죽였다. 방상은 조정의 명으로 대홍려 필유와 함께 부절을 갖고 양나라로 가 양나라의 관리들을 꾸짖었다.[1]

원수 2년(기원전 1년), 다시 좌풍익에 임명되었다.

출전[편집]

  • 반고, 《한서》 권19하 백관공경표 下·권47 문삼왕전

각주[편집]

  1. 방상과 필유가 각기 정위와 대홍려로서 동시에 재임한 해는 건평 연간에는 3년(기원전 4년)·4년(기원전 3년) 단 두 해 뿐이다.
전임
수의
전한좌풍익
기원전 6년 ~ 기원전 4년
후임
좌함
전임
양상
전한정위
기원전 4년 ~ 기원전 1년
후임
(대리) 양상
전임
좌함
전한좌풍익
기원전 1년 ~ 기원후 1년
후임
장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