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손홍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공손 홍(公孫弘, 기원전 199년 ~ 기원전 121년)은 전한 중기의 관료로, 자는 (季) 또는 차경(次卿)[1]이며 치천국 설현(薛縣) 사람이다. 무제 치세에 내사·어사대부·승상을 역임했으며, 전한 최초로 작위 없이 승상에 올라 승상에게 작위를 내리는 관례의 시초가 됐다. 작위와 시호는 평진헌후(平津獻侯)다.

생애[편집]

젊어서 설현의 옥리를 지냈다가 죄를 지어 면직됐고, 가난해 보하이 만의 바닷가에서 돼지를 키웠다. 40살이 되기까지 공부하며 계모를 봉양했다.

무제 건원 원년(기원전 140년), 무제가 즉위하고 현량과 문학을 초빙하자 나이 60에 현량으로 불려가 박사를 지냈다. 그러나 흉노에 사자로 갔다 와서 무제와 다투고 병을 핑계로 관직을 버렸다. 원광 5년(기원전 130년), 무제가 다시 문학을 천거하게 해 치천국의 천거를 받았고, 예전 문학 시절 황제에게 쫓겨난 것 때문에 거절했으나 치천국에서 한사코 권유해 결국 장안으로 갔다. 태상은 문학들에게 책문을 짓게 하고 공손홍을 100위로 평가했으나, 무제가 공손홍의 책문을 읽고 1등으로 뽑고 풍채를 보고 박사로 임명했다.

무제가 서남이를 개척하고 파촉 사람들에게 부역을 가하고 있을 때, 무제의 명으로 서남이 땅을 둘러보고는 그 땅을 폄하했다. 원삭 3년(기원전 126년) 어사대부가 되고서도 무제가 삭방·서남이·창해 등에 무력으로 진출해 군을 설치하는 것을 반대했으나, 무제가 주매신을 시켜 삭방에 군을 설치하는 이로움을 말하자 이것만은 받아들이고 서남이·창해는 여전히 반대했다. 원삭 5년(기원전 124년)에는 승상이 됐다. 원래 전한에선 열후 중에서 승상을 임명하는 것이 관례였으나 공손홍은 작위가 없었기 때문에 무제는 조서를 내려 고성현(高成縣) 평진향(平津鄕) 650호[2]를 주어 평진후에 봉했다. 이후로는 승상을 열후로 봉하는 것이 관례가 됐다. 회남왕 유안 · 형산왕 유사의 모반 사건 때는 중병이 들어 당시의 중대한 상황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할 것을 염려해 사직을 청했으나 무제는 공손홍에게 약과 우주(牛酒)와 비단을 주고 휴가를 주었다. 몇 달이 지나 병세가 호전돼 다시 업무에 종사했다.

원수 2년(기원전 121년)에 죽으니, 시호(獻)이라 하였고 작위는 아들 공손도가 이었다.

각주[편집]

  1. 갈홍, 《서경잡기》 권5 추장천증유유도(鄒長倩贈遺有道)
  2. 한서 공손홍전의 무제의 조서는 이러하나, 한서 외척은택후표에서는 373호라 한다. 외척은택후에는 또 고성(高城)이란 지명이 있는데, 한서 열후 표의 지명은 봉지가 옮겨진 곳임을 주장한 김병준(金秉駿) 교수는 고성현이 남군에도 발해군에도 있으므로 600호짜리 평진후국과 373호짜리 평진후국이 각각 별개로 존재할 수 있다고 했다.

출전[편집]

  • 사마천: 《사기》 권111 평진후주보열전제52 중 공손홍전
  • 반고: 《한서》 권58 공손홍복식예관전제28 중 공손홍전
전임
(내사)
전한좌내사
기원전 130년 ~ 기원전 126년
후임
이저
전임
장구
전한어사대부
기원전 126년 ~ 기원전 124년
후임
반계
전임
설택
전한승상
기원전 124년 음력 11월 을축일 ~ 기원전 121년
후임
이채
전한의 평진후
기원전 124년 음력 11월 을축일 ~ 기원전 121년
후임
아들 공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