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자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자위(徐自爲, ? ~ ?) 또는 서식(徐息)[1]전한 중기의 관료이다.

행적[편집]

원수 6년(기원전 117년), 낭중령에 임명되었다.

태초 원년(기원전 104년), 낭중령의 명칭이 광록훈(光祿勳)으로 변경되었다. 서자위는 광록훈으로 유임되었다.

같은 해, 중위 왕온서가 죄를 지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때 그의 두 아우와 그 사돈 집안도 죄를 지어 모두 주살되었는데, 이를 두고 서자위는 탄식하며 말하였다.

슬픈 일이다. 예로부터 (죄를 지으면) 삼족(三族)을 멸한다고 하는데, 왕온서의 죄는 오족(五族)이 멸하게 만들었구나!

태초 3년(기원전 102년), 흉노선우 오사려(烏師廬)가 죽고 구리호(呴犁湖)가 뒤를 이었다. 광록대부 서자위는 조정의 명령으로 오원의 요새에서 나아가 가깝게는 수백 리, 멀게는 천 리까지 진출하여 성채와 망루를 쌓고 여구산(廬朐山)에까지 이르렀다. 그해 가을, 흉노는 정양·운중에 쳐들어와 수천 명을 죽이거나 사로잡는 한편 돌아가는 길에 서자위가 쌓은 성채와 망루를 부쉈다.

출전[편집]

  • 사마천, 《사기》 권110 흉노열전(匈奴列傳) · 권122 혹리열전(酷吏列傳)
  • 반고, 《한서》 권19하 백관공경표(百官公卿表) 下

각주[편집]

  1. 순열, 《한기》 효무황제기(孝武皇帝紀) 5권 제14
전임
(낭중령) 이감
전한광록훈 (낭중령)
기원전 117년 ~ 기원전 102년?
후임
(광록훈) 한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