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양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양 여[1](歐陽餘, ? ~ 기원전 38년)는 전한 후기의 유학자이자 관료로, 장빈(長賓)이며 천승군 사람이다. 학자 구양생의 후손으로, 조부 구양고(歐陽高)는 박사(博士)를 지냈다.

행적[편집]

집안 대대로 전해진 《상서》를 익혔다. 태자중서자(太子中庶子)가 되어 태자를 가르쳤으며 이후 박사가 되었다.

영광 원년(기원전 43년), 시중중대부(侍中中大夫)에서 소부로 승진하였다.

건소 원년(기원전 38년), 재임 중 죽었다. 구양여는 생전에 아들에게 다음과 같이 타일렀다.

내가 죽으면 관원들이 네게 재화를 보낼 것인데, 받지 말도록 하거라. 너는 구경을 지낸 학자의 자손으로, 청렴함만 갖춘다면 모자랄 것이 없다.

구양여가 죽으니 과연 관원들이 수백만 전을 보내주었으나 아들은 받지 않았고, 원제는 이를 기특하게 여겨 백만 전을 하사하였다.

막내아들 구양정(歐陽政)은 신나라에서 강학대부(講學大夫)를 지냈다.

출전[편집]

  • 《거연한간》(居延漢簡)
  • 반고, 《한서》 권19하 백관공경표 下·권88 유림전

각주[편집]

  1. 《한서》 권19에서는 구양여, 권88에서는 구양지여(歐陽地餘)라고 하는데, 1931년에 발굴된 《거연한간》(居延漢簡)에 영광 4년(기원전 40년)조 기록으로 소부 여(少府餘)의 존재가 확인되는 것으로 보아, '구양여'가 옳다.
전임
전한소부
기원전 43년 ~ 기원전 38년
후임
오록충종